•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매장 운영 이렇게 쉬워? 한국형 퓨전 이자카야 ‘꼬치선생101’ 초보창업자 추천


밤, 낮이 바뀌고, 취객을 상대해야 하는 주점 업종. 창업에 대한 경험이나 정보가 부족한 초보창업자들에게는 다소 부담스러운 아이템이다. 요즘에는 소비자들의 입맛이 까다로워져 요리에 대한 퀄리티가 중요해 졌기 때문에 요리를 잘 하지 못하는 경우는 주점 업종을 운영하기가 어렵다.

그렇다면 주점 프랜차이즈의 경우는 운영 면에서 쉬울까? 창업 전문가들은 오랜 기획을 통해 만들어진 완성도 높은 주점 브랜드를 선택해야 운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한국형 퓨전 이자카야 ‘꼬치선생101’을 들 수 있다.

이자카야는 운영이 어렵다는 편견을 깬 ‘꼬치선생101’. 전체적인 매장 운영이 쉬운 이유는 철저한 시스템에 의해 완성된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직영점 운영을 통해 현장에 필요한 시스템을 전문화하고, 최소의 인력으로 효율적 운영을 할 수 있게 전체적인 인프라를 설계했다.

가맹점주가 되면 철저한 조리 교육과 실전 매장 운영 교육으로 전문가가 된다. 이론과 실습 교육을 통해 전문가로 거듭나게 하며, 가맹점주가 노하우를 완벽하게 배울 때까지 교육은 진행이 된다.

참고로 본사의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하지 않은 가맹점주는 매장을 오픈할 수 없다. 더불어 매장직원 및 알바생까지 모든 직원이 교육을 받아야 한다. 단순히 매장을 늘리는 게 목적이 아니라 각 가맹점이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효율적인 운영시스템을 적용하는 게 가장 큰 목적이기 때문이다.

‘꼬치선생101’의 관계자는 “가맹점 오픈 전, 현장 리허설을 통해 자신감을 갖도록 한다. 교육을 완벽하게 이수했다고 해도, 현장에서 약간의 이질감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사소한 부분까지 케어 하기 위해 철저하게 지원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경험이 없는 초보창업자도 수월한 매장운영을 할 수 있다. 간편한 조리시스템으로 인해 전문인력이 필요 없고, 전체적으로 매장 회전율이 높아 작은 매장에서도 기대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꼬치선생101’은 가맹점 매출 현황을 통해 수익성을 입증하고 있다. 천안 성정직영점의 경우 순수익 2천만 원 이상을 올리고 있고, 그 외의 매장도 순수익이 높게 나오고 있다고 본사 측은 말했다.

홈페이지: www.kkochi101.co.kr

창업문의: 1577-9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