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재료부터 조리법까지 다르다! 치킨전문점 창업하면 시작부터 다른 ‘치킨더홈’


경쟁이 치열한 창업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 시작부터 달라야 한다. 비슷비슷한 조건으로 시작한다면 기존에 있는 경쟁업체를 이길 수 없다. 프랜차이즈도 마찬가지다. 대중적인 업종으로 창업으로 하려고 해도, 브랜드 만의 특색이 있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 그래야 틈새를 공략할 수 있다.

그렇다면 가장 대중적이면서도 수요가 많은 치킨 업종 창업을 할 때, 어떤 아이템을 선택해야 할까? 치킨 프랜차이즈로 시작하려면 어떤 브랜드로 틈새를 공략할 수 있을까?

친환경 치킨전문점 ‘치킨더홈’은 하림의 무항생제 치킨을 사용, 치킨 시장에 육계의 웰빙 트렌드를 가져왔는데, 소비자들의 먹거리 안전 불감증을 완벽히 해소시켜준다는 점에 프리미엄 브랜드로 높은 점수를 얻고 있다.

색다른 치킨메뉴 개발에 집중하는 동시에 외식업의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맛과 품질에 전념한 결과, 경쟁업체와 차별화된 인식을 고객들에게 심어주고 있다. ‘믿고 먹을 수 있는 치킨 브랜드’라는 이미지는 틈새를 공략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치킨더홈’에서 사용하고 있는 자연실록 제품은 생산에서 유통 품질까지 까다롭게 관리한 하림의 프리미엄 제품이다. 원재료의 가격이 비싸면 판매 가격이 올라가게 되는데, ‘치킨더홈’ 본사는 선진화된 유통시스템을 구축해 공급 단가를 최소화했다. 따라서 가맹점은 좋은 재료로 만든 믿을 수 있는 치킨 요리를 판매하고, 기대 이상의 마진을 얻을 수 있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치킨전문점은 경쟁업체가 많으면서도, 가장 수요가 많은 상반된 매력을 가진 업종이다. 틈새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기존 업체와의 변별력이 필요하다. 단순히 저렴한 가격이나 많은 양 등을 내세우는 마케팅은 오히려 반감을 살 수 있다. 확실한 차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현재 본사에서는 10주년 기념으로 100만 원에 가맹점 개설을 할 수 있는 파격적인 창업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따라서 지금이 창업 기회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

#치킨더홈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