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가게도 살리는 ‘포차35구역’ <이렇게 돈 많이 벌 수 있습니다>

 

창업을 하기 위해 상권을 살펴보다 보면, 항상 잘 되는 위치의 가게는 어떤 업종으로 창업을 하더라도 손님이 줄을 선다. 그와는 반대로 항상 손님이 없어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점포입지도 있다.

 

그런데, 이러한 일반적인 공식을 깬 브랜드가 있다. “어떻게 저 가게가 살아났지?” 하는 의문을 품게 할 정도로 큰 성과를 낸 실내포장마차 ‘포차35구역’이다. 말 그대로 죽은 가게를 살려내는 엄청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포차35구역’ 단대오거리역점은 죽은 점포에 들어가 소위 말하는 ‘대박’을 터트렸다. 기존 다른 매장이 있었을 때에는 손님이 없어 “정말 망한 점포” 였는데, ‘포차 35구역’으로 업종 변경한 후에는 현재 약5천 만원 이상의 월 매출을 올리고 있다 순수익은 2천 만원 이상인데, 기존 매장 수익 대비 3배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그렇다면 ‘포차35구역’의 죽은 상권도 살리는 성공요소는 무엇일까? 퀄리티 높은 요리를 다양하게 구성하고, 판매 가격을 3,500원으로 해서 접근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정말 이 메뉴가 3,500원이야?”라고 반문하는 고객들이 상당수인데, 이러한 부분은 맛과 품질이 매우 뛰어나다는 것을 증명한다. 가격이 저렴해 추가 주문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매출 상승에 큰 역할을 한다.

 

업계 전문가들은 “놓쳐서는 안될 창업아이템”으로 추천하고 있다. 본사물류 마진을 없애고 식자재 원가절감을 실현해 냈고, 이러한 부분은 가맹점의 순수 마진으로 이어진다. 즉, 저렴한 가격에 판매를 해도 마진이 좋다는 것이다.

 

또한 기존 포장마차 대비 저렴한 비용으로 매장을 개설할 수 있다. 본사에서는 ‘반값 창업’이라고 할 정도인데, 창업비용을 비교해보면 얼마나 저렴한지 알 수 있다. 또한 누구나 1분 안에 안주 제공이 가능하고, 수월한 운영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주목해야 한다. 인건비 절감효과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포차35구역’의 관계자는 “별다른 홍보 없이 입 소문 만으로 그 입지를 빠르게 넓혀나가고 있다. 그 만큼 요즘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성공요소를 모두 가지고 있다는 의미다”고 전하면서, “본사에서 강력하게 지원을 하기 때문에 가맹점 창업 시 돈을 많이 벌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35pocha.co.kr

창업문의: 02-469-3369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Please reloa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