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치킨 가격’ 논쟁! <놀코치킨> 앞에서는 무의미 한다! 창업수요 증가!

 

최근 치킨을 둘러싼 가격 논쟁이 뜨겁다. 서민들의 대표 간식 자리를 꿰차고 있는 만큼 저렴한 가격대면 좋겠지만, 물가 상승률에 따라 최근에는 2만원을 훌쩍 넘기는 고가 치킨메뉴가 등장해 이슈가 되고 있다.

 

고가의 치킨이 얼마나 맛이 뛰어난지는 몰라도, 소비자들은 언제 어디서든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저렴한 가격과 가격 대비 품질, 양에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치킨을 선호한다.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이러한 현상은 더욱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코끼리도 놀란 맛 ‘놀코치킨’이 대형 치킨 브랜드들 사이에서도 끄떡 없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라 할 수 있다. ‘놀코치킨’은 100% 국내산 신선육만을 사용하고, 특화된 염지를 적용해 만든 크리스피 후라이드 치킨을 8,900원부터 판매한다. 가격 대비 맛과 품질이 뛰어난 고객층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치킨은 자체 개발한 10여가지 야채염지 과정을 거쳐 크리스피 방식으로 고온에 튀겨내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맛을 자랑한다. 메뉴라인도 다양한데, 이러한 부분은 폭넓은 고객층 확보에 큰 역할을 한다.

 

치킨 외에도 통오징어튀김, 골뱅이무침, 해물짬뽕탕, 먹태 등 다양한 안주거리를 구비, 술자리 공간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참고로 ‘놀코치킨’은 홀 운영을 비롯해 테이크아웃 판매, 상권에 따라 딜리버리 시스템 운영을 통해 작은 점포에서도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놀코치킨’의 관계자는 “원육의 가격은 떨어지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 치킨 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고 지적하며, “치킨을 먹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합리적인 가격대로 맛있는 치킨을 제공하고 있는 ‘놀코치킨’은 소비자들에게 고마운 존재로 떠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놀코치킨은 소비자들에게는 맛과 품질을 겸비한 저렴한 가격의 치킨을, 가맹점주에겐 박리다매형태로 안정적인 수익을 제공하는 브랜드다. 충분히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다는 얘기다”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nolko.co.kr 

창업문의: 1599-6001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