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79대포’ 디지털이 아닌 아날로그로 창업시장을 접수하다


자고 나면 빠르게 변하는 디지털 시대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주점 창업시장은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회귀한 듯하다. 게다가 불경기에 빠듯한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을 위로하고자 가격도 지금보다 비교적 물가가 낮았던 90년대의 가격 그대로를 고수하는 곳도 있다.

불황기에는 실속 있는 소비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기 때문에 저가 메뉴가 인기를 끌게 된다. 또한 지치고 힘든 일이 있을 때, 허름하면서 친근한 분위기가 사람의 마음을 편하게 만든다. 따라서 요즘 같은 불경기에는 자연스럽게 아날로그 감성이 인기를 끌게 된다.

물론, 지난 몇 년간 시장의 변화에 따라 복고 주점이 많이 생겨났는데, 예나 지금이나 확실한 컨셉트 없이 무턱대고 유행을 따라 하는 매장은 시간이 흐를수록 고객들의 외면을 받게 된다. 반대로 확실한 컨셉을 내세운 곳은 불황기 때나 호황기 때 모두 큰 사랑을 받는다.

아날로그 낭만술집 ‘79대포’는 70년대 감성과 90년대 가격이라는 타이틀로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공간을 연출, 요즘과 같은 불황에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빈티지하다라는 느낌보다 감성을 자극한다라는 표현이 맞다. 편안하게 부담 없이 술자리를 가질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연령층 고객이 찾는다.

메뉴 역시 아날로그 감성을 충분히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는 튀김파전은 투박하지만, 특허출원을 준비할 정도로 특별하다. 바삭한 식감과 잘 어우러지는 전체적인 토핑 구성은 ‘술을 부른다’라는 표현이 적당하다. 이 외에도 브랜드 특유의 메뉴가 많은데, 이러한 부분에서 브랜드의 차별성을 느낄 수 있다.

저렴한 가격대로 판매하고 있지만, 마진율은 높다. 본사가 식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해줘서 원가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조리시간이 매우 짧아 테이블 회전율이 빠르고, 식사와 술자리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어 테이블당 단가가 높게 나온다.

‘79대포’의 관계자는 “가장 큰 장점은 유행에 민감하지 않고, 경기 변동에도 꾸준히 고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하면서, “현재 본사에서는 가맹점 창업 시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따라서 지금 창업하면, 단 기간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79daepo.com

창업문의: 1800-7908

#79대포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