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프랜차이즈 치킨 창업,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 ‘놀코치킨’ 주목하라!


치킨전문점과 삼겹살전문점 등은 가장 경쟁이 치열한 창업아이템으로 꼽힌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선호하는 메뉴이며, 사계절 유행을 타지 않고 특별한 경험이 없어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과거부터 현재까지 창업수요가 높다.

차별화된 맛과 기술력, 인테리어 등의 경쟁력을 유지하지 않는 한 살아남기 힘든 것은 당연하다. 전문가들은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치킨창업을 계획 중인 예비창업자라면 믿을 수 있는 본사가 운영하는 브랜드를 찾아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또 무분별한 가맹모집 후 사후관리가 이뤄지지 않는 프랜차이즈들도 많기 때문에 선택에 있어 신중을 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끼리도 놀란 맛 ‘놀코치킨’은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는 브랜드다. 100% 국내산 신선육을 사용하고 10여가지 야채 염지, 크리스피 방식으로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치킨을 선보인다는 게 특징이다.

8천원대부터 시작하는 거품 쫙 뺀 가격대는 불황을 타파하는데, 주효한 원인이 되며 폭 넓은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다. 재방문율이 높고, 홀 운영과 테이크아웃 판매, 배달까지 모두 가능해 작은 매장에서도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본사가 창업형태부터 메뉴개발까지 가맹점주의 입장에서 브랜드를 기획했기 때문에 충분히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다. 가맹비, 물류보증금, 로열티가 없고, 인테리어 및 주방집기는 점주자율시공 및 기존 시설활용이 가능하다. 창업비용은 저렴하고, 수익성은 높다는 게 본사 측의 설명이다.

‘놀코치킨’의 관계자는 “창업자들의 자금 상태에 따라 매장형과 테이크 아웃, 배달까지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가맹모델 선택이 가능하다”라고 전하며, “요즘 소비자들은 가성비 높은 제품을 선호한다. 이러한 소비트렌드에 부합하는 컨셉을 가지고 있어 어느 상권에 매장을 오픈해도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본사는 오랜 프랜차이즈 운영 경험을 가지고 있고, 성공한 브랜드도 많다. 따라서 시대적인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매뉴얼을 만드는데, 이러한 부분에서 가맹점주는 오랜 시간 매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nolko.co.kr

창업문의: 1599-6001

#놀코치킨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