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모던선술집&이자카야 ‘경성주막1929’, 명품 브랜드는 시스템이 다르다!


이제는 달라야 성공하는 시대가 되었다. 개성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차별성이라고 강조하는 경우도 있다. 공통점은 ‘다르다’라는 요소다. 프랜차이즈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변별력 없는 이른 바 ‘Me too’ 아이템으로는 실속을 챙길 수 없다.

프랜차이즈 시장에서도 잘 찾아보면, 명품이 존재한다. 명품의 뜻은 뛰어나거나 이름난 물건 또는 그런 작품을 의미한다.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명품이란, 변별력을 가진 브랜드를 의미하는데,

기존 틀을 뛰어넘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브랜드로 정의할 수 있다.

모던선술집&이자카야 ‘경성주막1929’는 외식 전문가들이 모여 만든 브랜드로, 기획 단계에서부터 차별성을 염두해 뒀다. 스몰비어, 호프집, 포장마차와 같이 천편일률적인 컨셉에서 벗어나 한국적 정서와 일본식 선술집 문화가 절묘하게 이자카야식 포차라는 컨셉을 내세워 차별성을 강조했다는 게 특징이다.

그렇다면 과연 성공요소는 얼마나 다를까? 대중성 높은 인기메뉴의 브랜드화,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춘 실속 있는 가격, 철판요리와 일품요리, 덴뿌라, 구이, 꼬치, 나베, 사시미, 사이드 등 다양한 메뉴 구성, 감성적이면서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확실히 담고 인테리어 등이 절묘하고 조화를 이뤄 시너지 효과를 낸다.

수익성이 높다. 차별성으로 인해 고객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고, 이러한 부분이 재방문율을 높여준다. 본사 측은 수익성이 좋기 때문에 ‘명품 브랜드’라고 불리고 있다고 설명을 했다.

시스템도 명품이다. 헬퍼시스템, 자문그룹소개 등 전문적인 본사 지원시스템도 빼놓을 수 없는 경쟁력으로 꼽힌다. 창업 시 필요한 법률, 회계, 노무, 창업대출 등은 각 부문의 전문가들이 도맡고 있기 때문에 가맹점주들은 안정적인 매장운영에만 주력하면 된다.

차별성을 가지는 시스템으로는 헬퍼시스템이 있다. 사실 외식, 주점 분야는 노동의 강도가 높아 제대로 쉴 수 없는 경우가 많고, 인력을 다루기가 힘들다. 그래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헬퍼시스템을 운영하는데, 말 그대로 가맹점의 인력 부재나 갑작스러운 사고 등에 도와줄 수 있게 본사 전문인력을 파견하는 것이다.

‘경성주막1929’의 관계자는 “독자적인 풍미가 나는 브랜드. 프리미엄 가치를 만들어 내는 브랜드로 정의할 수 있다”고 하면서, “현재 유사한 컨셉의 주점 브랜드는 매우 많다. 하지만 전체적인 설계 시스템을 들여다보면 확연한 차이가 난다. 명품이라고 부를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브랜드는 ‘경성주막1929’다”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ks1929.co.kr

창업문의: 1599-7754

#경성주막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