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게 팔아도 많이 남습니다> ‘땡큐37’ 수익성의 비결은 ‘20년 이상 전문가 집단’

 

최근 주점시장은 이른 바 ‘저가형 주점’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저가형이란 요리를 싸게 판다는 의미다. 가격경쟁력을 내세워 고객을 사로잡는 것이 중심인데, 부담 없이 술자리를 가질 수 있기 때문에 고객들의 접근성이 높다.

 

그런데 창업자 입장에서는 좋지만은 한다.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삭자재 관련 비용이 높아 고정비가 많이 지출되기 때문이다. 즉, 싸게 파는 만큼 남는 게 없어 수익률이 현저하게 떨어지게 된다. 힘은 힘대로 들고, 돈은 돈대로 벌지 못하는 것이다. 어떻게 보면 고질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잇다.

 

실내포장마차 ‘땡큐37’는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한 완성형 브랜드다. 3,700원에 퀄리티 높은 요리를 판매하는 게 전략이라서 어느 곳에 입점해도 빠르게 고객 확보가 가능하다. 중요한 것은 수익성인데, R&D 경력 20년 이상의 전문가 집단이 메뉴를 개발하고, 전체적인 시스템을 설계했다. 요리의 퀄리티를 높이면서도 판매 단가를 낮추고, 수익성을 높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메뉴군을 다양하게 하고, 퀄리티를 높였다. 좋은 식재료만 사용하고, 오븐요리 등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독자적인 메뉴라인을 완성했다. 일부 30~40대의 경우, 퀄리티 낮은 요리로 인해 저가형 매장을 외면하는 경향이 있었다. ‘땡큐37’은 이러한 30~40대 고객들의 재방문율을 높일 수 있는 메뉴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R&D 경력 20년 이상의 전문가 집단이 생산 및 유통시스템을 선진화해서 식재료 단가 비용을 크게 낮췄다. 또한 고객들이 테이블에서 직접 조리하는 테이블 조리법, 오븐과 같이 전문 설비를 이용해 만드는 메뉴를 개발해 조리의 간편함을 높였다. 인건비도 크게 줄여줄 뿐만 아니라 운영자와 직원들의 피로도까지 절감시켜 준다.

 

‘땡큐37’의 관계자는 “테이블 회전율이 빠르고, 주류 판매량이 많아 테이블당 단가가 높게 나온다는 것도 장점이다. 고정비용은 적게 나가는데 반해 수익성은 높기 때문에 단 기간에 투자금 회수가 가능하다”라고 본사 측은 설명했다.

 

이어서 “20년 R&D 전문가들은 직영 매장의 실직적인 운영을 통해 가맹점주들의 눈높이에서 운영에 노하우를 설계했다. 그러므로 보다 현실적이고, 가맹점주 중심의 편리한 매장운영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땡큐37’은 현재 매출부진으로 업종변경 창업을 희망하는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간판만 교체해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는 창업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매장 변경을 원할 경우에는 업계 최저 평당 인테리어 비용을 제시한다.

 

홈페이지: www.thankyou37.com

창업문의: 02-02209-3737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Please reloa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