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프리미엄 분식카페 ‘김피라’, 치열한 경쟁 속 좋은 대안책으로 평가 받는다!


국세청이 발간한 2016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창업해 2015년 처음으로 부가가치세를 신고한 개인사업자는 106만 8000명으로 집계되었다. 2014년에 하루 평균 3000명이 새로 자영업체를 차린 셈이다.

반면, 지난 해 기준으로 폐업한 개인사업자는 73만 9000명으로 매일 2000명씩 사업을 접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자영업에 뛰어든 사람 중 3분의 1만 살아남는 꼴이다. 따라서 현재 창업을 계획 중인 예비창업자라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며, 성공경쟁력을 확실히 분석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안책은 무엇일까? 수익성이 검증된 프랜차이즈를 선택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프리미엄 분식카페 ‘김피라’를 들 수 있다. 기존에 영세하고 비위생적인 분식전문점을 탈피, 발상의 전환을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맛과 멋으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해나가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대중적이면서도 완전히 새로운 분식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것.

신선하고 건강한 식재료와 새로운 아이디어로 만든 쌈김밥부터 건강과 칼로리까지 생각한 생면과 특별하게 만들어낸 육수로 끓인 건강한 라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맛있는 새로운 떡볶이, 바삭바삭하게 구워 낸 얇은 도우에 좋은 재료를 얹힌 피자 등 차별화된 메뉴는 독자성을 형성할 수 있는 큰 힘이 된다.

이러한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김피라’는 입점하는 곳마다 맛집으로 입 소문을 타며 그 입지를 탄탄히 다져나가고 있다. 입맛 까다로운 미식가들이 많은 홍대에서도 높은 수익을 올리고 있고,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한 건대상권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수익성이 검증됐다는 얘기다.

‘김피라’의 관계자는 “창업수요가 늘어나면서 분야를 막론하고 포화상태를 거듭하고 있다. 웬만한 경쟁력으로는 성공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라면서, “하지만 ‘김피라’만큼은 차별화된 성공포인트로 경쟁우위를 점하는가 하면, 다년간의 운영을 통한 풍부한 노하우를 통해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시스템을 구축, 장기적인 매장운영이 가능하도록 돕고 있다. 다수의 성공사례가 입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홈페이지: www.kimpira.co.kr

창업문의: 1899-0704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