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최윤지 기자

모던선술집&이자카야 ‘경성주막 1929’, 동네상권·소형매장에서도 수익성 입증


비싼 권리금과 임대료 등을 비해 중심상권에서 약간 벗어난 위치, 즉 동네상권이는 지역 주민을 공략할 수 있는 전략적 창업이 성행하고 있다. 그 이유는 SNS 등의 발달로 인해 위치가 아닌 성공경쟁력이 중요해 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확실한 성공포인트만 있다면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기다.

막대한 자본을 들여야 하는 대형 프랜차이즈가 아니더라도 높은 경쟁력을 지닌 브랜드를 선택한다면, 소형 매장으로도 충분히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다. 과거에는 얼마나 많은 비용을 투자하느냐, 전국에 얼마나 많은 매장을 보유하고 있느냐가 프랜차이즈 경쟁력이었다면, 최근에는 차별화, 브랜드 컨셉트, 인테리어 등 각각의 요소들이 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모던선술집&이자카야 ‘경성주막 1929’는 한국적 정서와 일본식 선술집 문화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이자카야식 포차를 컨셉트로 동네상권 창업 성공사례를 다수 만들었다. 그 만큼 경쟁력이 입증됐다는 얘기다.

참고로 본사는 상권 특성에 따라 형태가 다른 직영점을 운영, 어떤 상권에 매장을 오픈해도 최적화된 컨셉으로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계속해서 시스템을 개선한다는 게 특징이다.

실제로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 지역에서 성공한 매장도 많고, 학원가나 오피스촌 등에 입점해서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 사례도 많다.

강남역점, 송파구청점, 천호점, 홍대점, 건대점 등은 대형상권에서 월1억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동네 상권에 입점한 화성시청점은 월 매출 4,200만원, 김포사우점 4,300만원, 오산운암점 5,500만원, 제주시청점 7,200만원 이상 등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중요한 것은 12개 테이블을 갖춘 소형 매장이 많다는 것이다. 더불어 단골 고객이 증가하면서, 계속적으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동네 상권, 소형 평수에서 성공 사례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차별화된 메뉴 구성과 인테리어를 통해 고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기 때문이다. 본사에서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면서 테이블 회전율을 높일 수 있는 메뉴를 개발, 철판요리부터 일품요리, 덴뿌라, 꼬치, 나베, 사시미 등 독자성 강한 퀄리티 높은 요리로 높은 만족을 이끌어내고 있다.

현대식 인테리어와 복고풍 인테리어를 결합하여 경성의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편안한 매장을 구성한 것도 ‘경성주막 1929’의 인기 요인이다. 이와 함께 본사에서는 가맹점주를 위한 헬퍼 시스템, 전문가 자문그룹 운영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경성주막 1929’의 관계자는 “실제 높은 매출을 달성하는 매장들이 다수 나타나면서 ‘경성주막 1929’가 창업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매장 운영과 수익에 대한 효율성을 높여주는 브랜드로 주목 받고 있다”며, “업종변경을 통한 성공사례도 많다. 초보창업자뿐만 아니라 업종변경을 희망하는 자영업자들의 문의도 매우 많다”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ks1929.co.kr

창업문의: 1599-7754

#경성주막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