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소형 평수에서 외식창업으로 매출 올리기! ‘불불이족발’ 성공사례 분석하기


최근 높은 임대료와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 소규모 창업이 뜨고 있다. 특히 작은 평수에서도 운영이 가능한 테이크아웃전문점 혹은 배달전문점 등이 유행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워낙 많은 점포들이 이러한 점을 전략으로 앞세우고 있어 차별화를 두지 않는다면 주목 받지 못할 거라는 의견도 많다.

소자본 및 소규모 창업을 고려하고 있다면 작은 평수에서도 안정적인 매출이 나고 있는 아이템을 살펴보고, 어떤 전략으로 성공을 하고 있는지 분석해보는 게 좋다. 인건비, 임대료를 줄인다고 하더라도 기본적으로 철저한 계산과 전략을 통해야만, 소규모 매장에서도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매출을 기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직화구이 족발전문점 ‘불불이 족발’은 특히 소규모 창업으로도 높은 매출을 기록하면서 소자본 창업과 배달 특화 브랜드로써 주목 받고 있다. 이는 다수의 성공사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매장 크기가 30평을 채 되지 않는 시흥본점의 경우, 월 최고 매출 1억 2천만 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배달을 중심으로 하는 10평 미만의 크기에서도 월 매출이 3천만 원을 넘는 고공행진을 기록하면서 소규모 창업으로도 얼마든지 높은 매출을 낼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있다.

또한 작은 평수에서 창업을 하는 만큼 소자본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하도록 돕고 있는데, 업종변경창업자들과 초보창업자들 모두를 만족시키고 있다. 바로 3無 전략. 로열티, 리뉴얼, 강요가 없는 창업 지원으로 거품을 빼고 최소한의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다.

이처럼 작은 매장, 소규모 창업에도 불구하고 ‘불불이 족발’이 사랑 받고 있는 이유는 족발 맛, 기본을 잘 지켜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인의 입맛을 정확히 겨냥한 다양한 메뉴들은 많은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 또한 홀 운영과 배달, 테이크아웃 판매 등 다양한 매출 채널로 고객 접근성을 높인 것도 성공포인트로 꼽힌다.

직화구이로 맛의 풍미를 살리고 비법 소스로 매콤한 맛을 더한 불불이 족발의 시그니쳐 메뉴 매운 바비큐 족발부터 기름기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마늘족발, 여름 더위를 이길 수 있는 냉채 족발 등 다양한 니즈에 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불불이족발’의 관계자는 “차별화된 브랜드컨셉트와 맞춤형 창업지원을 통해 ‘불불이족발’은 최소한의 투자로 최대 효과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전하면서, “불황에 도전해봄 직한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한편, ‘불불이족발’ 본사에서는 업종변경 창업자들을 위해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선착순 5개 매장에 한해 인테리어 및 간판, 내부사인물, 주방필수 설비 지원 등 최소의 비용으로 업종변경이 가능하도록 강력하게 지원한다. 따라서 매출 부진, 아이템 낙후, 대세 아이템 편승 등을 이유로 업종변경 창업을 고려하고 있다면 ‘불불이족발’을 주목하는 게 좋다.

홈페이지: www.bulbul2.com

창업문의: 1599-7892

#불불이족발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