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중국집 창업도 인건비, 임대료 상승에 대비하자! ‘북경짜장2900’이 대안


중국집 창업은 전문적인 주방 인력이 있어야 하고, 창업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게 된다. 하지만 중국집 창업도 다른 일반 음식점 업종과 마찬가지로 전문적이고 체계적 시스템을 가진 프랜차이즈 본사를 선택한다면 경쟁력 있게 창업을 시작할 수 있다.

최근 인건비 상승으로 외식창업에 어려움을 토로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최소 인력으로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진 본사를 선택한다면 고정비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어떤 상권에 입점해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는 아이템이라면 임대료까지 절감할 수 있다.

중화요리전문점 ‘북경짜장2900’가 이러한 두 가지 조건을 만족시키는 프랜차이즈다. 자장면 한 그릇에 2,900원부터 시작하는 파격적인 가격대에 퀄리티 높은 맛과 품질을 선보이는가 하면, 본사가 누구나 쉽게 조리할 수 있게 시스템을 구축, 가맹점주들에게 기술을 전수함으로써 직접 전문 셰프가 되어 동일한 맛을 구현해 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상권 특성에 관계없이 좋은 매출을 기대할 수 있는 이유는 가성비에 있다. 실제로 가격 대비 품질이 뛰어나 재방문율이 매우 높다. 또한 홀 운영과 함께 테이크아웃, 배달 업체 연계를 통한 딜리버리 서비스는 판매 채널을 넓혀준다. 작은 매장에서도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이유다.

전문 조리사가 필요 없고, 빠른 조리가 가능해 최소의 인력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 대체 인력을 쉽게 구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인데, 실제로 이러한 시스템은 장기적인 운영을 가능하게 한다.

‘북경짜장 2900’의 관계자는 “앞으로 임대료, 인건비는 더욱 상승할 것이다. 따라서 고정비가 많이 드는 아이템으로 창업을 하게 되면, 장기적으로 수익이 크게 줄어들게 된다. 중국집은 고정비가 많이 지출되는 업종으로 알려져 있지만, ‘북경짜장2900’을 보면 그렇지 않은 것을 알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홈페이지: www.북경짜장2900.com

창업문의: 1544-7161

#북경짜장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