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잘되는 이자카야 프랜차이즈 브랜드 ‘무사 대작’ 무엇이 다른 걸까?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주점창업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만한 차별화된 경쟁력이 필요하다. 평범한 아이템으로는 결코 성공할 수 없는 것. 물론, 톡톡 튀는 개성 강한 경쟁력을 확보했더라도 이를 어떻게 운영하느냐에 따라 수명은 달라진다.

따라서 현명한 예비창업자라면 차별화된 브랜드경쟁력을 기반, 이를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수 많은 브랜드들 사이에서 돋보이는 브랜드로 시작하는 것이 유리하다. 이러한 조건을 두루 만족시키는 브랜드로는 트렌디 이자카야 ‘무사 대작’을 들 수 있다.

‘요리가 작품이다’라는 타이틀을 내세운 프리미엄 이자카야로 기존에 비슷비슷한 이자카야 요리에서 벗어나 미식가를 자처하는 입맛 까다로운 소비자들의 니즈를 제대로 충족시키고 있다.

요리가 주인공인 시대로 맛있는 요리안주에 술을 곁들여 즐기고자 하는 이들이 느는 추세인 만큼 ‘무사 대작’과 같은 브랜드는 현 시대에 최적화된 브랜드다. 쇼가야기, 로오스니쿠노 스테키, 타이사쿠 등 고급 메뉴들을 실속 있는 가격에 즐길 수 있어 높은 고객만족도를 자랑한다.

프리미엄 컨셉트를 보다 제대로 운영하기 위해 간편조리시스템 및 헬퍼 시스템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퀄리티 높은 요리안주는 15일간의 1대 1일 조리코칭 및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진행, 초보자도 어렵지 않게 따라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대기업과의 공급계약을 체결, 전국 유통망을 구축하여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를 각 가맹점에 1일 1배송으로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가맹점주는 조리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전문 인력 없이 최소인원으로 주방을 운영할 수 있다.

주방 인력 부재 시 활용 가능한 주방인력 헬퍼시스템과 같은 철저한 사후관리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본사 차원에서 갑작스런 결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에 일명 무사맨을 파견, 매장 운영을 지원함으로써 가맹점주의 고충과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따라서 ‘무사 대작’은 창업준비부터 오픈 후 매장운영까지 어렵지 않게 운영 가능하다는 후문이다.

‘무사 대작’의 관계자는 “가맹점주들이 어렵고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부분을 본사차원에서 도맡아 해결해주기 위함으로 설계된 간편조리시스템과 헬퍼시스템은 ‘무사 대작’의 성공원동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큰 위력을 자랑한다”면서, “앞으로도 본사는 지속적인 브랜드경쟁력 강화를 통해 가맹점의 성공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홈페이지: www.musa.co.kr

창업문의: 02-469-3369

#무사대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