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주세법 개정 이후 수제맥주전문점 창업가치 UP! '비어웍스' 브랜드 저변 확대한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맥주 수입량은 33만1211t으로 전년 22만508t에 비해 50%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맥주 수입액은 사상 최대인 2억6309만 달러, 한화로 약 2807억원을 돌파했다.

이미 주요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는 수입맥주 판매량이 국산맥주를 앞지른 상태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2012년 59개였던 국내 수제맥주 양조장 수는 2014년 54개로 줄었지만, 주세법 개정 이후인 2015년에는 72개로 급증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2017년 기준 전국 95개 이상의 양조장이 운영 중이다.

하지만 수제맥주전문점을 프랜차이즈화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소규모 양조장에서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받을 수 있는지 여부가 관건이다. 따라서 수제맥주전문점을 오픈할 예정이라면 자체양조장을 보유한 프랜차이즈 본사를 찾는 게 유리하다. 그래야만 시그니처 메뉴를 통해 차별화를 이룰 수 있고, 물류공급도 원활히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수제맥주전문점 '비어웍스'는 주세법 개정으로 인한 수제맥주 전성시대를 맞아 각광받고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특색이 뚜렷한 수제맥주 라인업을 갖추고 수제맥주 마니아들을 끌어 모으고, 시즌 별로 레비 브루어리와의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시그널 수제맥주를 통해 있어 지속적으로 신규 고객 유입이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그 밖에도 퀄리티 높은 수제맥주와 동일한 수준의 안주 메뉴가 다양한데, 원팩 제품을 이용해 누구나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으므로 따로 주방장을 채용하지 않아도 된다. 지속적으로 신 메뉴를 출시하는 등 본사 측의 탄탄한 지원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본사의 창업시스템도 주목해야 하는 부분이다. 본사 대표가 개인펍 매장으로 시작을 해서 자영업자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안다. 따라서 가맹점주 위주의 시스템을 구축했다. 1:1컨설팅 및 노하우 전수, 끊임없는 신메뉴 개발, 높은 마진율 물류체계, 마케팅 지원 등 가맹점주가 영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비어웍스’의 관계자는 “주세법 개정 이후 수제맥주전문점의 가치가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식을 줄 모르는 수제맥주의 인기만 봐도 앞으로의 투자가치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운을 떼며, “특히 자체 양조장을 보유하고 있는 전문적인 곳은 드물기 때문에 ‘비어웍스’로 시작하면 흉내내기 식으로 우후죽순 생겨나는 흔한 수제맥주전문점을 탈피, 경쟁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beerworks.co.kr

창업문의: 031-713-3465

#비어웍스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