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트렌디 이자카야 ‘무사 대작’, 틈새시장 제대로 공략했다!


국내 주점시장은 치열한 경쟁구도에 있으며, 대형화와 중소형 점포의 이원화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은 저가형 주점을 선호하는 반면 분위기나 서비스적인 면을 중시하는 이들은 고급 주점을 선택한다.

이러한 가운데, 이례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브랜드가 있어 눈길을 끈다. 저가형 주점과 고급 주점의 장점만을 결합해 새로운 성공모델을 제시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트렌디 이자카야 ‘무사 대작’다.

‘무사 대작’의 경우, 메뉴와 인테리어 등 전체적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퀄리티를 보여주면서 거품 없는 가격을 제시, 고객들의 접근성을 높인 것이 포인트다. 저가형 주점의 아쉬웠던 메뉴 품질과 분위기를 채워주는 동시에 고급 주점의 부담스러운 가격을 보완하고 있는 것.

‘무사 대작’은 젊은 세대들부터 중 장년층 세대까지 모두가 만족할 수 신개념 트렌디 이자카야라 할 수 있으며, 가성비를 뛰어넘어 가심비까지 제대로 충족시킴으로써 불황에도 끄떡 없는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요리가 주인공인 시대에 발맞춰 작품에 가까운 요리안주를 선보이고 있단 점 역시 ‘무사 대작’의 성공비결이다. 쇼가야기, 로오스니쿠노 스테키, 타이사쿠 등 흔한 이자카야 메뉴에서 벗어나 고급 이자카야 요리안주를 실속 있는 가격에 판매한다. 먹는 재미와 고즈넉한 분위기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이러한 전략은 주당은 물론, 미식가들의 발길까지 사로잡는 역할을 하며 가맹점 매출 향상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본사에서 호프, 포장마차, 스몰비어 등과 ‘무사 대작’을 20평 기준 테이블 단가 및 테이블 개수로 분석한 결과, 동일 시간 효율성은 다른 업체에 비해 2배 이상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무사 대작’의 관계자는 “‘무사대작’은 저가형 주점과 고급 주점의 장단점을 보완 및 극대화시키는 전략으로 요즘 소비자들이 원하는 트렌디 이자카야를 표방하고 있다”면서, “동네상권부터 대형상권까지 어디에 입점해도 단 기간에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musa.co.kr

창업문의: 02-469-3369

#무사대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