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형우 기자

“편한 운영 시스템이 대세?” 여기에 매출경쟁력까지 잡은 ‘미상수제주먹김밥’


편하고 쉬운 요즘 외식 트렌드의 정석 ‘미상수제주먹김밥’ 안정적인 수익까지 따라온다 위드 코로나가 본격화 됐지만, 여전히 일일 확진자 숫자의 증가와 더불어 혼란한 상황은 지속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이 중요하다. 편한 운영시스템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매출 실적까지 따라온다면 더할 나위 없다.


20년의 도시락공장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직접 지은 밥을 공급하는 ‘미상수제주먹김밥’의 사례가 더욱 주목받는 이유다. 편한 것은 물론이고 매출경쟁력까지 잡은 이들의 성공 비법이 눈길을 끈다.


수제주먹김밥&무스비 전문점으로써 미상은 밥을 메인으로 삼는 브랜드다. 일정한 맛의 유지와 퀄리티 보존의 측면에서도 밥을 잘 짓고 레시피를 만들어야 고객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다. 하지만 초보 창업자 비율이 높은 요즘 시기의 특성상, 외식업은 물론 장사 경험 자체가 처음인 창업자들이 밥맛을 일정하고 퀄리티 높게 유지하기 쉽지 않다.


20년 노하우를 가진 본사에서 매일 밥을 직접 지어 제공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매장 운영의 핵심인 밥짓기가 사라지면서, 가맹점주는 운영에 집중할 수 있는 동시에 메뉴의 맛과 퀄리티를 일정하게 유지시킬 수 있다.


편의성은 두 말 할 것 없고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통한 고객 수요 충족으로 수익창출까지 이뤄지는 ‘일석이조’다.


추가로 손이 많이 가는 노동력이 감소되다 보니, 인건비 절감 효과도 높아지고 3~4명의 인건비를 절감해서 가족과 부부 창업 등으로 최소 2인 운영이 가능해진다. ‘미상수제주먹김밥’ 부경대점은 ‘생초보 주부’에서 ‘어엿한 사장님’으로 거듭난 대표적인 초보창업의 성공사례로 손꼽힌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의 관계자는 “편한 운영 시스템 구축 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수익까지 창출시키는 브랜드는 ‘미상수제주먹김밥’ 외에는 많지 않을 것”이라며, “요즘 같은 시기에 쉽고 편한 매출 상승을 경험해보고 싶으시다면, ‘미상수제주먹김밥’과의 창업 상담을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상수제주먹김밥’은 강원도 원주를 비롯해, 경기 수원, 서울 노원구, 서울 수유동, 전남 순천, 충남 청양, 경기 남양주 등 무려 7곳의 가맹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