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30평 매장 월 매출 8천만 원! ‘문어부인 삼교비’ 클래스 다른 본사 지원으로 성공경쟁력 높였다!


프랜차이즈는 개인적으로 창업하는 것보다 안정성이 높다. 성공한 점포를 롤모델로 해서 본사가 일련의 전문화된 시스템을 마련하고, 각 가맹점들에게 적용해 시행착오를 줄이는 형태이기 때문이다. 본사의 지원으로 트렌드 변화에 대처하고, 운영 방식 및 메뉴에 변화를 줘서 장기적 수익 창출이 가능해진다. 이러한 부분은 안정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불황 속 성공 행보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는 신개념 식당포차 ‘문어부인 삼교비’는 강력한 본사 지원으로 브랜드 포지션을 확실히 구축했다. 톡톡 튀는 브랜드 네임으로 좋은 인식 효과를 주고, 본사가 다양한 연령층을 확보할 수 있는 메뉴 개발로 수익성을 높였다. 참고로 브랜드 네임에서 ‘삼교비’는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삼겹살을 의미한다.

본사에서는 파격적인 창업 혜택을 내세워 브랜드 저변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해산물과 고기를 푸짐하게 즐길 수 있고, 식사 및 술자리를 해결할 수 있는 메뉴 구성을 통해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데, 가맹점 매출 현황이 알려지면서 가맹문의가 더욱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본사는 이러한 부분을 감안해 혜택 제공을 결심했다.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맹점 월세를 지원한다. 임대료 상승 등으로 말이 많은 요즘, 이러한 혜택은 파격적이다. 초기에 가맹점주는 운영에만 집중하면 된다. 가맹비 무료 정책도 부담을 줄여주고자 하는 혜택의 일환이다. 안정적인 창업을 할 수 있게 제 1금융권을 통해 대출도 지원한다.

각 점포의 매출 분석을 통해 수익률을 보장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단순히 매장 개수를 늘리는데 급급한 것이 아니라 매장 하나하나의 성공을 지원한다. 사실 이러한 부분이 가장 큰 혜택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마케팅 관련 부분도 지원한다. 초기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마케팅 및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해당 비용을 본사가 낸다. 가맹점주는 메뉴, 서비스 등에 집중해 매출 상승 시너지를 만들면 된다.

이외에도 상권분석 전문팀이 현장 실사, 상권분석 등을 통해 최적의 점포 입지를 설정해주고, 1:1 밀착 교육을 통해 초보자도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한다.

‘문어부인 삼교비’의 관계자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매장의 높은 매출이 브랜드의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30평 매장에서 월 8천만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현재 매출이 더욱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하면서, “모든 매장이 이렇게 높은 매출을 달성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프랜차이즈 신개념 식당포차 ‘문어부인 삼교비’는 편안하고 세련된 분위기 속에서 고급 요리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브랜드로, 가성비가 높아 폭넓은 고객층을 형성하고 있다. 애주가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홈페이지: www.moon-sam.com

창업문의: 1899-8398

#문어부인삼교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