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경성술집’ 가맹점 영업권을 보장하며 진정한 프랜차이즈 만들다


오랜 직장생활을 청산한 베이비부머 세대들까지 창업에 뛰어들며 프랜차이즈 산업이 나날이 성장하고 있다. 하나부터 열까지 자신이 모든 것을 감당해야 하는 개인 창업보다는 본사로부터 노하우를 전수 받는 프랜차이즈 창업이 유리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루에도 신규 등록 브랜드가 몇 개씩 생겨나는 요즘, 예비창업자들은 좋고 나쁜 브랜드를 판별하는 것이 어렵기만 하다. 그렇다면 창업 전문가들이 밝히는 좋은 브랜드의 조건은 무엇이 있을까?

바로 가맹점의 영업권을 확실히 보장하는 브랜드다. 대부분 본사의 이익만을 취하는 브랜드일수록 론칭하자마자 빠르게 가맹점을 확장하게 되는데, 여기서 영업권을 무시한 채 매장 개수 늘리기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면 피해는 고스란히 가맹점주에게 돌아가게 된다.

따라서 가맹본부를 선택할 때는 매장 개수 늘리기에 연연해하는 본사가 아닌, 오픈하는 매장 하나하나에 신경을 써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브랜드를 선택해야 한다.

그러한 면에서 주목해보면 좋은 브랜드가 바로 프랜차이즈 코리안 전통술집 ‘경성술집’이다. 앞서 ‘경성술집’은 기존에 천편일률적인 주점에서 벗어나 한국의 주막과 고급스러운 일본식 이자카야를 조합한 컨셉트로 치열한 경쟁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참고로 ‘경성술집’은 독자적인 메뉴경쟁력과 대중적인 인테리어, 그리고 팔도 막걸리 및 소주 판매를 통해 브랜드 포지션을 확실하게 구축했다. 입점하는 매장마다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단순히 개설 수익에 연연하지 않고 가맹점의 매출 상승이 본사의 수익으로 연결되는 건전한 상생 프랜차이즈를 만들기 위한 노력으로 가맹문의도 자연스레 늘어난 추세다. 실제로 정확한 상권분석과 점포개발, 눈에 띄는 인테리어, 철저한 원가 계산으로 적정한 마진율 확보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경성술집’으로 창업하여 성공하는 가맹점주들이 점차 늘고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경성술집’의 관계자는 “차별화된 브랜드경쟁력으로 성공을 검증 받고 있는 브랜드의 경우, 업계의 이목이 뜨거운 만큼 활발한 가맹사업에 나서는 게 일반적이지만 ‘경성술집’은 높은 인기에 반해 가맹사업이 천천히 이어지고 있다”면서, “기존 가맹점의 영업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가맹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신중을 기하는 것은 물론이고, 브랜드의 가치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이들에 한해 가맹 자격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홈페이지: www.kssulzip.com

창업문의: 1666-6961

#경성술집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