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에프씨타임즈(FCTIMES) 이소영 기자

“창업 계약만 하면 끝?” 매장 오픈 이후에 더 집중하는 ‘육장갈비’, 수익 UP!


‘육장갈비’, 체계적인 창업 지원에 이은 안정적인 사후관리로 ‘대박’ 가맹점 늘어나 모든 업종을 막론하고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본사의 이윤이나 마진을 먼저 생각할 수밖에 없다. 이에 일부 브랜드의 경우는 가맹점과 창업 계약만 끝나면 ‘나 몰라라’ 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일부의 사례라고 하기에 프랜차이즈 운영 구조나 현실적인 부분이 위와 같은 상황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매장 오픈 이후에 더욱 집중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는 브랜드도 존재한다. 신개념 서서 갈비 전문점 ‘육장갈비’다.

 

 ‘육장갈비’는 다양한 원육의 구성과 자체 비법 소스 제공, 원팩 조리 시스템 구축 등으로 주목 받는 고깃집 브랜드다.

 

 고깃집이 다 거기서 거기라는 편견을 깨고 각 상권과 입지 조건에 맞는 맞춤형 메뉴까지 제공하면서, 어떤 상권이나 입지 조건 속에서도 안정적인 매출 및 수익을 유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육장갈비’는 매우 체계적인 창업 지원 과정을 거쳐 매장 오픈 이후에도 세심하고 집중적인 관리를 아끼지 않는다.

 

 가맹점의 운영지원 및 A/S, 주기적인 신메뉴 개발, 서비스 교육, 영업 지원 등이 모두 포함된다. 매장 오픈 이후부터가 ‘진짜’ 지원이라는 본사의 운영 방침과 가맹점의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위한 전략이다.

 

 사실 ‘육장갈비’의 사후관리 지원 전략은 ‘상생의 가치’와도 연결된다. 가맹점이 잘 돼야 본사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원칙과 기준이다.

 

 가맹점 숫자만 늘리고 무리한 점포 확장을 일삼는 일부 가맹점과 확실히 차별화된 행보다. 또한 이런 전략과 노력을 통해서 실질적인 수익 상승과 가맹점주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가맹사업도 더욱 활기를 띠고 있다.

 

 ‘육장갈비’의 관계자는 “가맹점주를 우선으로 생각하는 본사 운영 전략과 수익 창출 지원을 바탕으로 ‘상생의 관계’가 구축되고 있다”면서, “가맹점과 본사가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편 ‘육장갈비’는 장기 불황에도 신규 및 업종변경 창업 사례가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다. 6월 중 부산중부점과 천안풍세점의 신규 창업을 준비 중이며, 다음 달인 7월에도 인천용유점, 제주일도점 오픈이 예고됐다.


홈페이지: www.610galbi.com 

창업문의: 1588-9280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