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삼겹살 배달 시대! 배달 삼겹살전문점 ‘오빠가 구운돼지’ 창업하면 돈이 보인다


1인 가구의 증가는 생활의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 소형 가전제품과 가구가 속속들이 등장하는가 하면, 2인 이상의 주문을 강조하던 음식점들도 1인분 음식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혼밥, 혼술’이라는 새로운 단어도 탄생했다.

이러한 시장 상황의 변화는 배달 업계의 성장을 가져왔다. 비싼 재료비, 긴 조리시간 등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간편하게 주문을 해서 먹는다. 배달 앱의 등장으로 인해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면서, 배달 시장의 규모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모습이다.

현재 배달 업계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배달 삼겹살전문점의 등장이다. 최근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배달 삼겹살전문점 ‘오빠가 구운돼지’를 보면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삼겹살은 밖에서만 먹어야 한다’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집에서 냄새 걱정 없고 뒷정리가 필요 없는 삼겹살 배달에 주력하면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가격 대비 푸짐하게 즐길 수 있어 고객들의 재구매율이 매우 높다.

일단 가성비가 뛰어나다. 일반 마트에서 삼겹살, 음료수, 채소 등의 장을 봐서 직접 조리해먹는 것보다 가격이 싸다. 최상급 식재료만 사용해 품질이 뛰어나고, 메뉴 구성이 다양해 입맛대로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고기세트를 비롯해 겹스동, 도시락세트, 막창세트, 불떡도시락 세트 등 풍성한 메뉴라인은 폭넓은 고객층 확보를 가능하게 만든다.

간편하면서도, 가격 대비 맛과 품질이 뛰어나 고객 재주문율이 매우 높다. 생일파티. 가족모임, 친구모임 등 단체 주문도 많다. 중요한 것은 지속적으로 주문량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발상의 전환을 통해 틈새시장을 제대로 공략하고 있는 ‘오빠가 구운돼지’는 창업시장에서도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최소한의 투자로 최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소자본 및 소점포창업 아이템으로 평가 받고 있다.

배달이 주 판매채널인 만큼, 어떤 상권에 매장을 오픈해도 된다. 조리가 가능한 최소한의 공간만 있다면 어디서든 개설이 가능하다. 간편한 조리시스템은 가맹점주들에게 큰 만족을 준다. 전문 인력 없이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조리를 할 수 있다.

‘내 가족이 창업한다’라는 마음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도 최소화하고 있다. 최소의 가맹점, 계약이행 보증금 등으로 본사의 이익보다 가맹점의 성공을 앞세우고 있고, 직영점 운영을 통해 지원시스템을 개선하면서 성공을 지원한다.

‘오빠가 구운돼지’의 관계자는 “높은 수요, 고깃집 운영 리스크 최소화, 간편한 운영, 배달 앱 연계 등을 통한 판매 채널 확대 등의 정점을 갖추고 있어 가맹점 개설에 대한 문의가 많이 이어지고 있다”고 하면서, “불황에 더욱 강한 브랜드인 만큼, 지금 창업해도 충분히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http://oppapig.modoo.at

창업문의:1688-5895

#오빠가구운돼지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