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가성비 좋은 진짜배기 6,900원 차돌박이전문점 ‘이차돌’, 창업비용까지 ‘가성비’


성공적인 창업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는 최소 투자와 최대 매출에 있다. 매출이 높다고 하더라도 초기 투자 비용이 높으면 이익을 내기에 어려움이 있고, 투자금이 작더라도 매출이 높지 않으면 마찬가지로 마진을 낼 수 없기 때문이다. 초기 창업을 시작할 때는 창업비용과 수익성 부분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프랜차이즈 외식 업체 중에서도 이러한 마진율 높은 시스템을 잘 구축해 놓은 브랜드가 있다. 대표적인 가성비 창업 브랜드로는 6,900원 차돌박이전문점 ‘이차돌’을 꼽을 수 있는데, 좋은 재료와 맛있는 음식을 주머니 사정 걱정 없이 먹고 싶은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대표 메뉴로는 150g, 6,900원의 저렴하고 푸짐한 진짜 차돌박이를 비롯해 부채살, 숙성특수안창, 이차돌꽃살, 육회 등 고기류와 궁합이 좋은 사이드 메뉴까지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다. 높은 가성비로 인해 생생정보와 생방송 오늘저녁에 소개되기도 했는데, 이러한 부분은 브랜드 인지도를 향상시켰다.

창업시장에서는 수익성 높은 브랜드로 통한다. 최근 술자리 문화의 변화로 식사와 술을 동시에 즐기는 사람들이 증가했는데, ‘이차돌’은 질 좋은 고기를 통해 밥과 술을 한 자리를 즐기는데 부족함이 없고, 무엇보다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 즐거운 술 문화를 만들어 나간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러한 부분은 수익성을 높여준다.

창업 비용도 가성비가 높기 때문에 더욱 눈길을 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인테리어 가격의 거품을 제거, 소자본 및 소점포로 운영이 가능하도록 창업시스템을 구축했다. 원가경쟁력 확보, 물류 안정성 향상과 손님이 직접 굽는 방식으로 인건비 절감까지 실현했다. 최근 인건비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은 큰 장점이 된다.

‘이차돌’의 관계자는 “요즘 소비자들은 단순히 가격이 저렴하다고 해서 선택하지 않는다. 가격과 품질을 꼼꼼히 비교하고, 최상의 선택을 한다. ‘이차돌’은 이러한 부분에 있어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누구나 쉽게 운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소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도록 전체적인 시스템을 설계했다. 따라서 가맹점 창업 시 수익성과 운영의 편의성, 본사의 지원 등에서 만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홈페이지: www.2chadol.com

창업문의: 02-409-4242

#이차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