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최윤지 기자

프리미엄 분식전문점 ‘밥깨비’, 소자본 딜리버리형 창업 모델로 수익성 검증


소자본 창업시장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 과거 소자본 창업은 비용을 낮추는 것에만 중점을 두어 퀄리티가 다소 떨어지거나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시스템을 갖춘 본사를 기대하기가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가성비를 중시하는 추세가 창업시장에도 반영되며 적은 비용으로 높은 수익을 달성할 수 있는 소자본 창업아이템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분식 업계의 약진이 눈부시다. ‘먹거리가 아닌 요리’를 내세운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등장하면서 전체적인 퀄리티가 높아졌고, 간편한 시스템으로 누구나 쉽게 운영할 수 있게 한 브랜드도 많이 등장했다.

프랜차이즈 프리미엄 분식전문점 ‘밥깨비’는 10년 이상의 오랜 운영과 풍부한 노하우를 갖춘 브랜드로,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퀄리티 높은 분식 메뉴를 내세우고 있는데, 특징은 고객이 주문과 동시에 신선하고, 좋은 식재료로 즉석에서 조리하고, 인공 캡사인이나 인공 색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재 ‘건강’이라는 테마가 부각되면서, 더욱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1인 가구 증가와 가성비 트렌드에 맞춰 상권에 관계 없이 높은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이는 상권에 따라 홀 운영과 배달, 테이크아웃이 각각 가능한 매장 모델을 설계해 효율을 극대화시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예를 들어 B급 상권, 25평 이상 규모의 매장인 경우라면 홀 운영과 포장에 중점을 두고 배달을 추가로 진행해 3박자 운영이 두루 가능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 또 창업자금이 넉넉하지 못할 경우에는 배달과 포장을 중점으로 하는 딜리버리형 매장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금 대비 효율적인 창업을 할 수 있다.

실제로 ‘밥깨비’ 안양점은 딜리버리형 매장으로, 초기 투자비용 3000만원을 투자해 현재 매월 1000만원, 연간 1억 2000만원 영업이익을 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본사에서는 업종변경 시에도 최소한의 비용으로 리모델링 창업이 가능하도록 기존의 인테리어와 집기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참고로 B급 이상의 상권에서 10평 이상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면 3천만원 전후의 자금으로 테이크아웃 판매가 가능한 매장형 분식전문점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소의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고, 여러 상권에서 공략 가능한 운영노하우를 갖추고 있어 단 기간에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다.

C급 상권이라서 장사가 잘 안 되는 매장의 경우, 역시 3천만원 전후의 비용으로 상권에 제약이 없는 딜리버리와 테이크아웃 판매 매장으로 업종변경을 할 수 있다. 본사 측은 성공 사례가 다수 있어 충분히 검증된 창업 형태라고 강조했다.

프리미엄 분식전문점 ‘밥깨비’의 관계자는 “10년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분식전문점 ‘밥깨비’는 상권에 따라 홀 형으로도 창업할 수 있고, 최소 비용을 투자하는 딜리버리형으로도 창업이 가능하다”면서, “소자본으로 성공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또는 업종변경 창업자라면 10년 동안 다수의 매장을 통해 상권 최적화 성공시스템을 구축하고 ‘밥깨비’가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홈페이지: www.밥깨비.com

창업문의: 1544-5016

#밥깨비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