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7,900원 대왕갈비탕전문점 ‘대갈탕’, 밥집과 술집의 장점을 모두 갖춰 매출↑

 

 장기화된 경기불황과 물가상승이 맞물리면서 고객들의 지갑 열기가 여느 때보다 어려워졌다. 더욱이 외식횟수를 줄여 불필요한 지출을 막고자 하는 이들이 많아 외식시장은 전체적으로 침체기에 빠진 모습이다.

 

그런데 불황에도 고객들의 지갑을 어렵지 않게 열며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있는 곳들이 많다. 현명한 예비창업자라면 불황에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켜나가고 있는 브랜드에 주목해보면 좋다.

 

7,900원 대왕갈비탕전문점 ‘대갈탕’은 한국인들의 든든한 한 끼 식사 그리고 보양식으로 좋은 갈비탕을 메인 메뉴로 선보이는가 하면, 7,900원의 거품을 쫙 뺀 합리적인 가격을 제공하며 고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보통 갈비탕 한 그릇에 1만원 대를 육박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매우 저렴하다고 할 수 있는데, 무엇보다 넉넉한 양과 품질 대비 저렴한 가격은 ‘싼 게 비지떡’이라는 인식을 없애며 가성비를 충실히 만족시키는데 크게 한 몫하고 있다.

 

이처럼 합리적인 가격대로 퀄리티 높은 식사 및 보양식을 즐길 수 있어 ‘대갈탕’은 점심, 저녁 할 것 없이 언제나 많은 고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점심에는 갈비탕으로 저녁에는 갈비찜으로 식사 및 술자리를 즐기는 이들이 많다.

 

 이러한 경쟁력을 통해 ‘대갈탕’은 저녁 장사만을 하는 고깃집과는 큰 매출차이를 기대할 수 있다. 밥집과 술집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있는 만큼 매출도 2배라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대갈탕’의 관계자는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뛰어난 맛과 품질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대갈탕’을 찾는 고객들은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면서, “또 이러한 인기는 창업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기존 시장가격 대비 갈비탕의 판매가가 낮지만, 본사 사옥 내 자체 물류공장 운영으로 보다 합리적인 원가율로 제공하고 있으며, 본사 마진율을 최소화 하여 공급하기 때문에 더욱 높은 점수를 주는 예비창업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따라서 불황의 위기에서 벗어나 많이 팔고 많이 남는 실속 있는 창업을 염두하고 있는 예비창업자라면 ‘대갈탕’에 주목해 보길 바란다”고 강조하며, “특히 요즘처럼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부터 ‘대갈탕’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점점 많아지기 때문에 지금 시작하는 것이 적기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홈페이지: www.daegaltang.com

창업문의: 032-678-6949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