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지금까지 이런 술집 창업 브랜드는 없었다! ‘여기 미술관’ 주목


“이 곳은 술집인가 맛집인가”, 주점프랜차이즈 ‘여기 미술관’의 고객 확보 전략

최근 주점프랜차이즈 창업 시장의 트렌드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간단히 한 잔을 즐길 수 있는 맛과 분위기(멋), 안주 및 메뉴 맛의 경쟁력에 집중하는 것인데, 해당 조건들을 완벽히 충족시키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대부분 주점들은 주류는 그렇다 쳐도 맛이나 분위기 두 가지 모두를 충족시키기엔 애매한 경향이 많다. 근사한 인테리어로 나름의 분위기와 멋은 살렸지만 메뉴 맛이 떨어진다거나, 메뉴의 맛은 좋은데 우중충하고 낡은 분위기 등 완벽한 조건을 갖춘 곳이 드문 것이다.

하지만 여기, 이곳이 술집인지, 맛집인지 도저히 정체성을 분간하기 어려운, 두 가지 모두를 충족시키며 고객 확보를 이뤄내고 있는 술집 창업 브랜드가 있어 눈길을 끈다.

맛있는술집 ‘여기 미술관’은 브랜드명에서도 알 수 있듯 독특하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자랑하는 주점프랜차이즈다. 특히 요즘 고객의 니즈를 잘 파악해 기분 좋은 사람들과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한 잔 술과 곁들이기 좋은 맛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 미술관’은 복고적인 느낌을 가미한 인테리어를 구성하고 있지만, 그 안에서 심플하면서 요즘 분위기에 걸맞는 포인트를 적절하게 추가해 각 세대를 아우른 ‘취향저격’ 포인트를 수립 중이다.

대표적인 예로 ‘여기 미술관’ 춘천점을 들 수 있는데, 매장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기성세대들이 향유할 수 있는 복고적인 틀을 갖췄지만 인테리어 문구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젊은 감성까지 자극시킨다. ‘저기요 한 마디가 자기야 된다’ 등 독창적이면서 톡톡 튀는 문구의 액자를 디자인한 것이다.

무엇보다 주점프랜차이즈를 표방하지만 한편으론 외식 창업 브랜드인 만큼 ‘맛’에 대한 강점이 ‘여기 미술관’ 고객 확보의 원동력이다. 특히 본사차원에서 계절별로 신메뉴를 출시하면서 맛에 대한 다양성까지 담고 있으며, 비교적 가격까지 합리적으로 책정되면서 마치 맛집처럼 메뉴 그 자체에 반해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중이다.

‘여기 미술관’의 관계자는 “이제 주점 창업 시장도 주류 판매에만 의존하던 시절은 끝났고 분위기는 물론 메뉴 경쟁력까지 갖춰야 성공의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저희 ‘여기 미술관’은 타 브랜드에서는 보기 힘든 맛과 분위기(멋)를 모두 갖춘 주점 프랜차이즈로써 고객들의 만족도를 이끌어내는 중”이라며, “이렇게 ‘여기 미술관’만의 경쟁력은 요즘 같은 불경기 신규 및 업종변경 창업의 욕구를 끌어내는 이유가 되고 있다”고 덧붙여 말했다.

홈페이지: www.misoolkwan.co.kr

창업문의: 1899-6096

#여기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