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술집에서 맛집을 만나는 방법! ‘여기 미술관’을 창업해야 할 이유


맛있는 술집 ‘여기 미술관’, 주점에서 맛과 관련한 강점을 보여주면서 시선 집중

‘빈 속에 술을 마시지 말라’는 말이 있는데, 물론 건강을 생각한 옛 말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술과 안주의 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대목이다. 그리고 이런 문장은 술 그 자체보다 안주 및 메뉴 구성을 통해 보다 건강하고 ‘맛있게’ 즐기기를 원하는 요즘 음주 트렌드와도 일맥상통한다.

자연스럽게 주류 그 자체보다는 함께 곁들이는 안주와 메뉴 구성의 중요성이 강조될 수 밖에 없는 포인트로, 이제는 주점도 단순히 술을 소비하는 공간의 차원을 넘어 하나의 ‘맛집’으로 불릴 수도 있을 만큼의 시대가 된 것이다.

그리고 여기, 주점에서 맛있는 안주를 즐길 수 있는 ‘특이점(강점)이 온’ 술집 창업 브랜드가 있다. 바로 맛있는 술집 ‘여기 미술관’이다.

‘여기 미술관’은 술집에서 맛집을 만나는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잘 알려진 브랜드로, 다양한 종류, 그리고 퀄리티 높고 맛이 좋은 메뉴를 구성하면서 주류 판매 이상으로 고객 확보가 용이해 요즘 같은 불경기 창업 1순위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모든 메뉴들이 ‘요리는 예술이다’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화려한 멋에 매료되고 다채로운 향에 반하면서 맛있는 촉감을 통해 ‘맛’을 완성하면서, 전요리, 일품요리, 볶음&구이, 탕요리, 샐러드&튀김, 간단메뉴에 이르기까지 각 카테고리별로 알차게 구성됐다.

특히 흘러가는 봄이 아쉬운 이들을 위해 각종 모임이나 술자리를 더욱 빛내줄 수 있는 신메뉴를 선보이는 중인데, 미술관 부대찌개, 깐풍가지새우, 유린기, 해물짬뽕탕 등이 여기에 해당되는 메뉴들이다.

여기서 또 한가지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여기 미술관’은 주점 프랜차이즈로써 이례적으로 분기마다 신메뉴 개발을 통해 꾸준하게 고객들의 입맛을 충족시키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만큼 맛을 연구하려는 열정이 크고 술집의 ‘맛집화’를 촉진시키는 계기를 마련해 가고 있는 것이다.

‘여기 미술관’의 관계자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변화되는 외식 창업 시장에서 주점 프랜차이즈 역시 더 이상 주류 판매에만 의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실제로 ‘여기 미술관’은 꾸준한 신메뉴 개발 및 고객의 입맛을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하고 퀄리티 높은 메뉴 구성을 통해 고객 확보를 이뤄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 덕분에 브랜드 자체의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창업을 꿈꾸는 자영업자 및 가맹점주들의 창업 문의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기 미술관’은 최근 송도점, 인천삼산점, 병점점, 양재점, 당산점, 세종나성점, 춘천점 등 경기 불황에도 꾸준히 신규 오픈 가맹점을 배출해내며 브랜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홈페이지: www.misoolkwan.co.kr

창업문의: 1899-6096

#여기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