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불황 속, 소규모·소자본 창업으로 리스크 줄인 ‘치킨더홈’ 주목

불황의 시대, 인건비 줄일 수 있어 안정적인 운영 기대되는 치킨전문점 ‘치킨더홈’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2019년 1ㆍ4분기 경상수지는 총 112억 5000만 달러로, 6년 9개월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해외시장 불황은 내수시장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가계소비위축 등 서민경제 불황의 장기화를 야기할 수 있다.

 

특히 자영업자들은 경제불황의 여파를 크게 체감할 수밖에 없다. 최저임금과 임대료 또한 나날이 높아져 가고 있어 소자본창업 자영업자들의 시름은 커져만 간다. 2018 소상공인연합회의 발표에 따르면 자영업자 설문조사 결과 26.4%가 경영악화로 영업시간을 줄였고, 16.9%는 직원을 줄였다고 답했다.

 

이런 상황에서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면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규모를 줄일 필요가 있다. 따라서 소자본 창업, 최소 인력 운영이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알아보는 게 바람직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이런 가운데 친환경 무항생제 치킨 브랜드 ‘치킨더홈’이 소자본 창업이 가능하고, 인건비를 최소화할 수 있는 창업 아이템으로 예비 창업자들 사이에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치킨더홈’은 웰빙 치킨 브랜드로 이름을 알리고 있으며, 식재료를 깐깐하게 따지는 요즘 소비자들의 니즈에 적합한 조리 방식을 선보이는 중이다. 현미유, 진공텀블러 방식의 염지 처리, 절묘한 배합의 파우더 등 차별화된 조리비법으로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 홀, 포장, 배달을 모두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면서 소규모 매장에서도 투자 대비 높은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아울러 누구나 교육만 받으면 맛있는 치킨을 튀길 수 있어 전문 주방장을 필요로 하지 않아 인건비 절감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이밖에 본사 지원을 통해 신선한 식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으며, 각종 프로모션과 효율적인 운영 전략에 따라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소자본 창업이라도 높은 수익률을 구현이 가능한 토대가 마련되는 셈이다.

 

‘치킨더홈’ 관계자는 “경기불황으로 인해 창업을 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는 예비 창업자들이 많다”며, “이럴 때, 소자본으로 창업할 수 있고, 매출 창구가 다양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저희 ‘치킨더홈’ 프랜차이즈 같은 브랜드를 선택하면 도움이 된다”고 자신했다.

 

한편, ‘치킨더홈’은 엄마의 정성스러운 손맛과 안심하고 건강한 치킨을 제공하는 프랜차이즈 구축을 위해 탄생된 브랜드로, 2012년 국내 최초 무항생제 치킨의 깊은 맛을 개발,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Please reloa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