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치킨 전쟁’의 승자, 과연 누가 될까? 열쇠는 치킨 프랜차이즈 ‘치킨더홈’이 쥐다

 

치킨집 창업 아이템 ‘치킨더홈’, 불황 속 가맹점 개수 증가로 눈길

 

치킨집은 프랜차이즈 업종 중에서도 20%를 넘게 차지할 만큼 핵심 업종으로 꼽히는 동시에 경쟁이 치열한 만큼 폐업률이 높은 업종 이기도 하다.

 

하지만 배달대행 사업의 확장과 더불어 치킨시장은 앞으로도 상승세가 예상된다. 또 다른 업종에 비해 입지 및 임대료 등 창업 부담이 적어 진입 문턱이 낮다 보니 자영업자들의 유입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 치열한 ‘치킨 전쟁’의 승자는 과연 누가 될까? 강력한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만이 살아남는다고 가정했을 때, 각종 레시피가 인터넷에 떠돌아 다니고 있는 요즘은 다양한 메뉴 경쟁력만으로는 어렵다.

 

최근 외식시장에서 소비자들을 충성 고객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해야 한다. 무항생제 치킨으로 육계의 웰빙 트랜드를 이끈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 ‘치킨더홈’은 주 소비계층 중 하나인 3~40대 주부들의 최대 관심사인 먹거리 안전문제를 해소한 프리미엄 브랜드다.

 

이 때문일까? ‘치킨더홈’은 오히려 가맹점 개수가 증가하는 중이며 가맹점주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그 중심에는 역시 ‘친환경 치킨’의 강점이 자리잡는 중인데, ‘치킨더홈’이 사용하는 자연 실록은 국내 총 생산량에 6%밖에 생산되지 않는 프리미엄 닭고기로 자연실록 재배 농가는 전국 96곳뿐이다.

 

아울러 24시간 저온숙성, 절묘한 재료배합의 파우더는 치킨 특유의 바삭바삭한 맛을 오래도록 유지해주고 175도 고온에서 순식물성 카놀라유와 고소한 현미유로 정성껏 튀겨 최상의 육즙과 육질을 느끼기에 최적화 됐다. 영양가도 높으면서 퀄리티를 갖췄지만 맛이 좋다 보니 ‘치킨더홈’을 선택하는 고객이 늘어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무엇보다 요즘 같은 불경기에 소비심리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까지 더해져 맛과 퀄리티는 살리면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니 자연스레 ‘치킨더홈’이 ‘치킨 전쟁’의 열쇠를 쥔 브랜드라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친환경 무항생제 닭고기만을 사용하는 웰빙 치킨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라고 전하며 “갈수록 폐업률이 높아지는 치킨업계에서 오히려 가맹점 개수가 증가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치킨더홈’은 최근 음식 주문 어플리케이션 ‘요기요’와 ‘컬러버레이션’을 통해 ‘6월 대박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매주 목요일 3천원 할인부터 6월 17일부터 21일까지 최대 8천원 할인, 6월 27일 3천원 할인에 1천원 더! 행운 등 그 내용도 다채롭다. 6월도 어느덧 중순을 향해 달려가는 시점에서 ‘치킨더홈’의 6월 혜택을 누리려면 서두르는 것이 좋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