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소영 기자

‘포차스미스’, 주점 창업 브랜드로 이례적인 ‘맛의 강점’ 부각 통한 고객 몰이


안주가 맛있는 복합주점 ‘포차스미스’를 만나면 진정한 성공의 방법을 터득한다

최근 각종 매스미디어 및 모바일 플랫폼 등을 통해서 가장 활발히 소비되고 있는 분야 중 하나가 ‘맛집’이다. 그만큼 많은 이들이 맛에 대한 관심과 수요를 나타낸다는 방증이기도 한데, 요즘 같은 불경기에 참고해 볼 만한 중요 정보일 수 있다.

비단 외식 관련 종사자 뿐만 아니라 술집 창업 시에도 이런 맛의 경쟁력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과거처럼 주점 시장에서도 단순히 주류 판매 수익에만 의존하는 시대는 지난 이유다. 무조건 ‘부어라, 마셔라’ 식으로 과음을 지향했던 음주 문화가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1차에서 간단하게 맛있는 안주 및 요리로 적당히 즐기는 추세로 변화하는 것이다.

안주가 맛있는 복합주점 ‘포차스미스’는 바로 이런 ‘맛의 강점’을 부각 시켜 주점 창업 브랜드로는 이례적인 고객 몰이에 나서면서 눈길을 끈다. 이들이 지향하는 맛의 강점이란 도대체 어떤 것일까?

퐁듀에서 짬뽕탕까지! 세계 각국 및 한국 포차의 메뉴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포차스미스’ 맛의 강점의 첫번째 경쟁력이다. 무려 60여 가지의 국·내외 안주들을 만날 수 있는데, 단순히 술에 구색을 더하기 위한 안주 구성이 아닌 메뉴 자체의 맛과 퀄리티, 다양성을 살린 매력적인 요소라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렇게 맛과 다양성을 겸비한 안주가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책정되면서 요즘 같은 경제 사정에 ‘가성비’까지 충족시키는 것이 두번째 경쟁력으로 작용한다.

이처럼 ‘포차스미스’는 술집 창업 브랜드로서 맛의 경쟁력을 통해 차별화를 선언하면서 더욱 많은 고객 몰이로 안정된 매출 확보와 매장 운영의 틀을 다져 가고 있다. 물론, ‘포차스미스가’ 맛의 경쟁력 만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은 아니다.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의 손길이 닿은 고급스러운 이른바 ‘술맛 돋는’ 인테리어 분위기 구성, 각 매장별로 이뤄지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 역시 성공적인 매장 운영을 이끄는 힘이 되고 있다.

‘포차스미스’의 관계자는 “전 세계 각국의 60여 가지 요리를 바탕으로 맛에 대한 경쟁력과 브랜드 가치를 동시에 상승 시키고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특색 있는 분위기, 매장 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 역시 ‘포차스미스’가 가진 가장 큰 장점 가운데 하나”라고 자신했다.

한편, ‘포차스미스’는 부평역점 기준 마진율 최대 37%를 기록, 낮은 납품단가와 안정적인 매출 형성을 통해 마진율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는 자영업자들에게 새로운 수익구조를 제시하는 중이다.

홈페이지: www.pochasmith.co.kr

창업문의: 010-4927-8181

#포차스미스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