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외식 창업 아이템 ‘종일식당’을 만나면 ‘찐’ 성공의 참 맛을 알 수 있다!

외식 프랜차이즈 창업 브랜드 ‘종일식당’, 불경기 이겨내는 모범 답안 그 자체

 

어느덧 완연한 겨울로 접어들면서 가뜩이나 얼어붙은 경제 사정으로 뼛속까지 한기를 느끼는 시기 매몰찬 찬바람이 불고 있다. 이럴 때, 따끈한 국밥 한 그릇에 몸과 마음을 녹이는 이들이 늘어간다.

 

 겨울철 대표적인 국밥으로 거론되는 것 중 하나가 곰국밥이다. 뜨끈한 국물에 밥을 말아 든든하게 한 끼를 해결하면 추위는 어느새 눈 녹 듯 사라지게 된다.

 

 외식 창업 아이템 ‘종일식당’은 바로 이 ‘곰국밥’을 시그니처 메뉴를 바탕으로 다양한 경쟁력을 발휘하면서 업계에서 영향력을 키워나가고 있는 브랜드다. 요즘 말로 ‘찐’(진짜) 성공의 참 맛을 선사하는 것이다. 맛의 경쟁력과 요즘 같은 경제 불황의 시기에 최적화된 브랜드 경쟁력은 불경기를 이겨내는 모범 답안 그 자체로 불린다.

 

 앞서 언급했듯 ‘종일식당’은 곰국밥을 중심으로 다양한 맛의 강점이 펼쳐지는 곳이다. 48시간 5단계 방식으로 우려낸 진한 육수에 브랜드만의 특제 소스를 넣어 새롭고 특별한 맛으로 재탄생된 곰국밥을 찾는 이들이 문전성시를 이룬다.

 

 또 기호에 따라 매운 곰국밥, 차돌 곰국밥, 곰 만둣국, 차돌 비빔국수 등으로 다양화해서 즐길 수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작용한다. 여기에 비빔밥, 카레덮밥, 돈까스 등의 부대 메뉴도 많아 선택의 폭이 넓다.

 

 이렇게 맛을 통해 많은 고객을 확보해 나가고 있는 ‘종일식당’은 창업자 입장에서도 매력적인 요소를 두루 갖췄다. 우선, 외식 창업시장의 ‘대세’라 할 수 있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의 발달과 더불어 매출 다각화에 용이하다. 배달 앱에 입성만 하면 순위권을 차지하고 리뷰를 통해 끊임 없는 칭찬이 이어진다는 점이 이런 사실을 증명한다.

 

 아울러 ‘종일식당’만의 강점 중 하나가, 아침 점심 저녁 장사는 기본으로 차별화된 디저트 판매까지 이뤄진다는 것인데, 한 끼 식사와 디저트가 모두 한 장소에서 해결되다 보니 고객 호응도가 높다.

 

 자연스럽게 이런 장점들은 가맹점의 매출 및 순수입 상승으로 연결되면서 불황의 시대, 기대 이상의 매출 상승효과에 함박웃음을 짓는 점주들이 늘어가고 있는 것이다.

 

 ‘종일식당’의 관계자는 “저희 ‘종일식당’의 경우 맛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특성을 통해 창업자를 만족시키고 있는 브랜드”라며, “실제 한 가맹점에서는 투자대비 안정적인 수익성을 검증 받았는데, 저렴한 비용의 투자를 통해 월 500~1,000만 원의 수익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홈페이지: www.종일식당.com

창업문의: 1588-8697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