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달빛맥주’ 고객과 창업자에게 모두 ‘가성비 甲’ 브랜드로 불리며 매출 UP!


이틀에 가겟세 버는 ‘달빛맥주’ 고객과 창업자 모두 만족시키는 포인트를 찾은 결과

업종을 막론하고 누구나 창업을 고려할 때, 당연히 매출 실적이 높게 나타나고 오랜 기간 꾸준히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는다. 하지만 요즘 같은 경제 사정과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한 외부 변수가 많이 작용하는 시기에는 이런 조건을 충족시키는 브랜드나 아이템을 찾기 힘들다.

불황을 이겨내는 힘! 불황에 더 강한 브랜드 ‘달빛맥주’는 고객과 창업자를 모두 만족시키는 ‘가성비 甲’ 브랜드로 불리며 매출 상승 주도는 물론 성공적인 운영의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그 결과 올해 초 코로나 여파로 모든 자영업자들이 시름에 잠겨 있을 때도 오히려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신규 가맹점 오픈 소식을 전하며 저력을 과시 중이다.

주류는 물론 메뉴 가격과 창업비용을 아우른 고객과 창업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가성비 갑 브랜드의 경쟁력이라 할 수 있는데, 그 매력과 경쟁력을 하나씩 확인해 보도록 하자

보통 주류는 그렇다 쳐도 안주 구성에 있어 호프집이나 주점 프랜차이즈들은 양도 적고 전문점이 아니다 보니 퀄리티 면에서도 고객의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곳이 많다. ‘달빛맥주’의 경우는 주류와 함께 잘 어우러지는 다양한 메뉴 구성이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구성된다.

여기에 가격이 저렴하다고 해서 퀄리티가 떨어지지 않는데, 피자부터 마른안주, 튀김 기타 사이드 메뉴 등에 이르기까지 전문점 못지 않은 맛과 양을 자랑한다. 이런 ‘가성비’ 만점의 브랜드를 경험한 고객들이 호프집을 찾을 때 꼭 그 지역에 ‘달빛맥주’가 있는지 확인하는 이유다.

이를 통해 비교적 음주를 즐기지 않는 여성 고객층을 중심으로 맛의 경쟁력에 반해 매장을 찾는 잠재 고객도 늘어나면서, 매출 및 순수입 상승에 탄력을 받고 있다.

또 창업자의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요즘 사정을 감안한 실속 있고 합리적인 창업 비용이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다. 앞서 언급한 맛의 경쟁력에 특색 있는 인테리어를 바탕으로 다각화된 매출 상승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어, 성공 확률이 높은데 비해 합리적인 창업 비용 책정은 브랜드에 대한 만족감을 더욱 높이는 포인트다.

무엇보다 창업자 입장에서 생각했을 때, 가장 확실한 강점은 본사 차원의 물류 지원을 통한 간편조리시스템 도입이다. 외식 및 주점 창업 시장의 특성상 ‘인건비’는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대목인데, 초보 창업자라 할 지라도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하다 보니 전문 주방 인력을 필요로 하지 않아 인건비 절감 효과가 나타난다.

특히 아무래도 초보 창업자나 업종변경을 택한 자영업자의 경우 조리 과정에서 오는 번거로움이나 어려운 점을 쉬운 운영 방향으로 바꿀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누구나 라면 하나만 끓일 수 있으면 할 수 있는 간단한 조리 시스템은 인건비 부담도 덜면서 편의성을 높여 주면서 ‘편한 운영’의 바탕이 된다.

그야말로 맛이면 맛, 창업비용이면 창업비용, 운영 편의성이면 편의성, 요즘 같은 시기 고객과 창업자 모두에게 사랑받을 만한, ‘가성비 甲’ 주점 창업 아이템이라는 수식어가 과장되지 않았음을 증명해주는 대목이다.

‘달빛맥주’의 관계자는 “그저 가볍게 살얼음생맥주와 함께 어우러지는 값싸고 맛있는 메뉴 구성에 반해 매장을 찾는 고객 숫자가 증가하고 이런 경쟁력에 창업 비용까지 합리적이며, 운영의 편의성이 돋보이다 보니 예비 창업자나 업종변경을 희망하는 자영업자들의 창업 문의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선순환구조가 불황에 더 강한 가성비 갑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만들어준 이유가 된 것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불황과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요즘, 고객과 창업자를 모두 만족시키는 ‘달빛맥주’의 행보는 업계 전반에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다는 한줄기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

홈페이지: www.dalvitbeer.co.kr

창업문의: 1600-2533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