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더홈’ 배달 창업에 최적화된 브랜드 경쟁력 살려 불황에 더욱 ‘승승장구’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 ‘치킨더홈’ 배달의 강점과 웰빙 트렌드를 동시에 충족시키며 주목
 

 바이러스 이슈로 인해 대면 접촉을 꺼리고 ‘사회적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홀 판매를 주력하는 외식 업종들의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나름대로 이벤트를 실시하고 여러 가지 전략을 세워 보지만 결국 ‘대세’는 배달쪽으로 기울어지는 모양새다.

 

 아이러니컬 하게도 이런 현상은 기존 배달 창업 아이템들의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 이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있는 ‘치킨더홈’의 경우 요즘 대세인 배달을 통한 다양한 성공 전략에 집중하면서 불황 속에 더욱 ‘승승장구’ 중이다.

 

 ‘치킨더홈’은 자연실록의 건강함을 제대로 담은 육계 사용과 특유의 조리 방식으로 맛있고 퀄리티 높은 치킨전문점으로 유명하다. 기름에 튀기는 조리 방식과 육계 사용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치킨을 멀리하던 이들까지 고객으로 끌어들일 만큼 경쟁력을 갖췄다.

 

 특히 해당 브랜드는 배달 창업에 최적화된 시스템인 만큼 각종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한 이벤트 진행으로 고객의 만족도를 높여 왔다.

 

 최근에는 배달의민족을 비롯한 요기요, 지마켓 등의 업체들과 제휴해 브랜드로 주문 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실시했다.

 

 워낙 맛의 경쟁력도 높고 고객을 대상으로 한 유익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배달 앱을 통한 후기도 상당히 긍정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를 통해 각 가맹점들도 수혜를 받으면서, 배달 업종에 대한 선호도가 높지만 그 중에서도 ‘치킨더홈’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이처럼 ‘치킨더홈’은 고객을 대상으로 한 경쟁력 외에도 가맹점과의 동반 성장을 추구하면서, 매장 오픈 후에도 꾸준한 사후 및 매출 관리로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모두가 선호하는 배달업종인 동시에 소비자와 창업자를 모두 만족시키는 브랜드의 전략은 성공의 방법으로 이어지는 중이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아이템 특성상 요즘 선호도가 높은 배달 창업의 혜택을 누리면서도, 최고의 맛,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창업자 중심 지원 시스템을 갖춘 ‘치킨더홈’은 누구라도 창업하고 싶은 치킨 프랜차이즈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치킨더홈’은 본사 차원의 다양한 마케팅 및 홍보 지원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브랜드는 물론 가맹점을 더욱 알릴 수 있고 매출이나 수익률 향상에 도움을 된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Please reloa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