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고종혁 기자

체계적 ‘예상수익분석’ 통해 최소 비용 최고 수익 창출하는 ‘치킨더홈’


‘치킨더홈’ 요즘 대세 배달 창업최적화된 특성과 경쟁력으로 수익 올리기 좋은 브랜드 등극

요즘 같은 상황에서 자영업자들의 최대 관심사는 ‘수익율’이다.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꾸준하게 운영할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 성공이 증명된 것이나 마찬가지인 이유로 작용한다.

하지만 말처럼 쉬운 부분이 아니기에 많은 창업자들이 고민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이런 때 보다 체계적이며 객관적인 데이터나 근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면 선택하기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치킨전문점 ‘치킨더홈’은 최소 매장 규모를 통한 최소 창업 비용 책정을 적용해 최고의 수익을 안정적으로 구성하고 있는 브랜드다.

이 과정에서 본사의 체계적 예상수익분석 시스템을 가동해 손익계산서를 구성하고 있다. 주먹구구식 계산법이나 어림짐작이 아닌 확실히 총 매출액과 순이익을 기준으로 잡아 책정 중이다.

또 요즘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대면 접촉을 꺼리고 외식 창업 시장에서도 비대면 언텍트 방식의 식당이 각광 받고 있다. 자연스럽게 배달을 통한 주문 방식도 인기를 얻는 상황이다. 10~15평대 적은 규모에서도 이런 배달 창업의 혜택을 통해 충분한 매출과 수익율 달성이 용이해 지는 것이다.

실제 브랜드의 소규모 매장들은 이런 예상수익분석 체계와 배달에 최적화된 브랜드 특성으로 인해 눈에 띌 만한 평균 수익율을 기록하면서 창업자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저비용 고효율’을 생각하는 창업자 입장에서 ‘치킨더홈’ 만큼 체계적이고 성공 확률을 높이는 브랜드를 찾기 어려운 이유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경우 소위 보여주기식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의 경쟁력과 가치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은데, 창업자의 입장에서 체계적이며 객관적인 예상수익분석을 통해 제대로 된 데이터 근거를 제시하고 배달 창업에 최적화된 아이템으로 수익율 상승이 가능한 ‘치킨더홈’은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교적 창업 비용이 합리적인 소규모 매장에서도 이런 체계적 시스템과 배달 창업에 최적화된 매력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