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김민경 기자

‘가성비에 취한다’ 부담 없이 즐기는 수제맥주와 와인으로 매출 높이는 ‘레드문’


브랜드 현황 <레드문> *매출 - 센트럴파크점 18평 기준 월 매출 5천만 원대 *창업 비용 - 1억 원대 이하로 가맹점 개설 가능 수제맥주와 와인은 비싸고 부담스럽다? 모든 편견을 깬 ‘레드문’ 부담 없는 가격으로 고객 몰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음주문화’의 지형도가 바뀌고 있는 가운데, 기존 기성세대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주종인 소주, 맥주, 막걸리 등을 대체할 수 있는 수제맥주와 와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경제 상황이나 바이러스 이슈 등을 고려해봤을 때, 젊은 층의 전유물 이라는 표현이 무색하게 비용이나 실제 접하기가 어렵다는 편견이 작용하면서 활발하게 공유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레드문’의 경우 수제맥주와 와인전문점을 접목시킨 남다른 강점을 바탕으로, 블루오션을 개척하면서 부담 없는 가격까지 적용해 ‘가성비에 취하는’ 전략을 통해 매출을 높여 나가고 있다.

사실 수제맥주와 와인에 대한 여러 가지 부담은 이미지에서 풍기는 ‘고급스러움’에 기인하는데, ‘레드문’은 이런 고급스러움을 유지하지만 함께 어우러지는 안주 구성 등의 가성비를 통해 친숙함까지 더했다.

주류 그 자체는 그렇게 비싸지 않지만, 이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메뉴들의 구성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기 쉽다. ‘레드문’의 경우 ‘어우러짐의 미학’이라는 관점에서 주류와 함께 잘 어우러지는 메뉴 구성을 통해 가성비 전략을 극대화시켰다.

수제 맥주는 에그 프로슈토, 페퍼로니 피자, 치즈 플레이트 등이 대표적인데, 각 계절 및 분기별로 출시되는 신메뉴 역시 기존 메뉴와 ‘케미’를 이루면서 맛도 맛이지만 합리적인 가격에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

와인 역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고급 스테이크, 치즈로 구성하는 정통 레시피는 아니지만, 각종 파스타, 칩 종류, 수제 치즈 등의 비교적 합리적이지만 적당한 구성으로 어우러짐의 미학을 뒷받침한다.

‘레드문’ 관계자는 “젊은 층의 수요와 달리 고급스러운 이미지 탓에, 가격 부담이 클 것이란 편견을 가진 수제맥주와 와인을 한데 모은 블루오션 전략은 ‘레드문’이 추구하는 성공 핵심 가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함께 어우러지는 안주 및 메뉴 구성의 합리적 가격 책정으로, 가성비 전략까지 더해지면서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창업자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제맥주와 와인의 획기적인 콜라보, 여기에 더해진 브랜드 만의 매출을 높이는 가성비 전략은 불황과 바이러스 이슈 등으로 허덕이고 있는 창업 시장 전반에 새로운 위기 탈출 및 성공 창업 전략으로 주목받고 있다.

홈페이지: http://레드문.com

창업문의: 1544-6092

태그: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