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이대수 기자

“치킨더홈의 새로운 가족을 소개합니다” 불황 속 돋보이는 신규 가맹점 오픈


불황에 강한 브랜드 입증? ‘치킨더홈’의 꾸준한 신규 가맹점 오픈 소식을 보면 답이 나온다

얼마전 통계청은 최근 자영업자시장 종사자 숫자가, 지난해 동월 대비 20만 8,000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끝을 모르고 이어지는 국내외적 경제 불황과 바이러스 이슈 여파로 분석된다. 결국 ‘뾰족한 수’가 없이 업계의 위기는 더욱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름대로 자구책을 마련해 보지만 일시적 효과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도 길거리를 돌아다녀보면 문전성시를 이루는 매장은 존재한다. 결국 시기의 문제가 아닌 브랜드 경쟁력의 차이가 성패를 좌우한다는 사실을 눈 여겨 볼만 하다.

‘치킨더홈’ 역시 마치 시간이 거꾸로 흐르는 듯 최근의 상황과 정반대 행보로 눈길을 끈다. 불황 속에서도 꾸준한 신규 가맹점 오픈 소식을 전하면서, 브랜드 경쟁력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해당 브랜드는 최근 울산화봉점을 비롯해, 광양중마점, 광주본촌점, 태안군청점, 거제장평점, 천안신방점, 파주문산점, 서울이문점 등 전국 주요 지역 곳곳에 신규 가맹점 오픈을 달성했다. 원주무실점이 오픈을 앞둔 것까지 감안하면 획기적이다.

최악의 상황 속에서 신규 가맹점 오픈이 줄을 잇는 다는 것은, 창업자들의 확신이 작용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작은 것 하나도 꼼꼼히 따져보고 시기적인 상황까지 고려해 장기적 안목으로 창업을 준비하는 이들이, 브랜드 확신을 갖는 다는 것은 높은 성공 확률과 안정성을 봤다는 뜻인 셈이다. 실제 ‘치킨더홈’은 치킨 이라는 요즘 상황에 부합하는 아이템 강점과, 무항생제 자연실록 육계 사용을 통한 맛과 퀄리티를 높인 차원이 다른 경쟁력을 갖춘 치킨 프랜차이즈다.

다양한 고객층 확보는 물론, 꾸준히 안정적인 매출 실적을 기록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써 앞으로도 창업자들의 선택은 ‘치킨더홈’이 될 가능성이 높다.

‘치킨더홈’ 관계자는 “위기 속에서 강한 브랜드가 결국 진정한 승자”라며, “모두가 어렵다고 말하는 요즘, 꾸준히 신규 가맹점을 늘려 나가는 ‘치킨더홈’의 사례가 이런 사실을 증명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브랜드가 가진 특유의 경쟁력은 위기의 창업 시장에서 창업자들의 확신으로 이어지고, 그 결과가 신규 가맹점 오픈 행렬로 나타난 것” 이라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