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오형진 기자

‘레드문’ 불황 속 매출 상승 자신하는 이유? 주류 판매 비중 늘리다!


브랜드 현황 <레드문> *매출 - 센트럴파크점 18평 기준 월 매출 5천만 원대 *창업 비용 - 1억 원대 이하로 가맹점 개설 가능

타 브랜드와 차별화된 주류 판매 비중! 꾸준한 성장세 기록하는 원동력&불황 속 매출 상승 이유 쉬운 것이 쉽고 좋은 게 좋다는 말도 있듯, 세상을 살면서 어려운 길을 돌아서 가거나 굳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요즘처럼 어려운 시기, 주점 창업 시장에서도 이런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쉬우면서 긍정적인 성공의 방향을 찾는다면, 분명히 위기 상황에서도 꾸준한 실적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또 이론이나 말처럼 그렇게 쉬운 일도 아니기에 보다 현실적인 방법으로 확실하게 대안을 제시하는 경우가 드물다.

크래프트비어&와인전문점으로 잘 알려진 ‘레드문’ 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불황 속 매출 상승 포인트의 핵심은 ‘주류 판매 비중’이다. 이를 통해 쉬운 운영과 인건비 절감 이라는 확실한 경쟁력을 선점하면서, 불황의 시기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하는 원동력으로 삼는다.

일반 주점 브랜드들은 매출 비중을 나눌 때, 메뉴(60%), 주류(40%) 등 6대4의 비율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다. 메뉴 판매 비중이 높다는 것으로, 이 경우 전문 조리인력이나 여러 명의 홀 직원을 고용해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을 느낄 수 있다.

‘레드문’의 경우 매출 비중 가운데 메뉴(30%), 주류(70%) 정도의 코스트로 구성해 주류 판매 비중을 높였다는 점이 눈에 띈다. 이 경우 특별한 조리 노하우를 가진 전문 인력이 없어도 쉬운 운영이 가능해서 인건비 절감에 효과적이다.

그렇다고 메뉴 구성의 퀄리티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며, 누구나 쉽게 조리 가능한 원팩 시스템 도입이 이뤄지기에 가능한 대목이다. 특히 ‘레드문’의 경우 크래프트비어와 와인이 결합된 크래프트비어&와인전문점을 표방하기에, 수제맥주, 와인 그 자체의 매력과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주류 판매 비중을 높여도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이 나타나는 것이다.

더불어 원팩 시스템을 통해 해당 주종과 잘 어우러지는 안주 구성은, ‘어우러짐의 미학’을 실천하며 주류의 조력 역할을 충실하게 이행하면서 보조를 맞추고 있다.

‘레드문’ 관계자는 “레드문의 매출 비중은 타 주점 브랜드들과 확실히 차별화된 요소를 가지는데, 인건비 절감 및 운영의 편의성으로 이어지면서 매출 상승 포인트 가운데 하나로 자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작용하면서, 수제맥주&와인전문점의 강점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요소이기도 해 블루오션 영역을 개척해 나가는 브랜드에 큰 힘이 되는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http://레드문.com

창업문의: 1544-6092

태그: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