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백재윤 기자

‘치킨더홈’ 탄탄한 본사 지원 불안정한 시대 매출과 성공률을 높이는 지름길!


오픈 준비부터 시작해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본사와 함께 성공의 골인지점으로 달려 나간다 마라톤은 총 41.295km 완주해야 하는 극한의 코스다.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하는 것도, 삶을 살면서 마주하게 될 여러 가지 고난을 뚫고 결승점을 향해 나간다는 넓은 의미 때문이다.

바이러스 장기화와 이를 통한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 업계의 상황 역시, 마라톤에 비유할 수 있다. 한창 오르막 길의 험로를 달려 나가는 이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런닝메이트’의 존재다.

비록 현재 코스는 험난할 지라도, 함께 달려주는 든든한 동반자의 존재는 그 자체만으로 결승점을 향할 수 있는 힘이 된다. ‘치킨더홈’은 외식 창업 시장에서 가맹점주들에게 런닝메이트와 같은 역할을 한다.

상황에 따른 험난한 창업 시장에서, 오픈 준비부터 사후관리까지 성공이라는 결승지점을 함께 달려 나가는 이들이 있어 점주들은 든든하다.

‘치킨더홈’으로 창업 문의를 실시하는 그 순간, 레이스는 시작된다. 본사방문상담(정보공개서 공개 1~2일 소요)을 시작으로 희망지역 상권분석과 인테리어 공사, 본사교육, 인허가 진행, 오픈지원(3일),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무려 9단계의 ‘코스’를 거친다.

사실 초보 창업자는 물론 업종변경 창업을 통해 전혀 다른 분야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자영업자들은 ‘막연한 불안감’을 갖게 된다. 더군다나 요즘과 같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경험의 부재는 크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이런 때, 본사에서 시작부터 함께 성공 방향을 구상하고 매장 운영에 대한 노하우를 단계적으로 제시해 준다면 그 자체로 이미 성공에 한 걸음 다가섰다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치킨더홈’의 지원 체계가 더욱 돋보이는 점은, 사후관리에서 비롯된다. 체계적인 창업 단계를 거쳐 매장을 오픈해도 실전은 준비과정과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다. 이에 ‘치킨더홈’에서는 주기적인 슈퍼바이저(SV) 파견을 통한 시행착오를 줄이며 상권과 입지조건에 알맞은 성권 방향을 제시해준다.

‘치킨더홈’ 관계자는 “마라톤을 뛸 때 완주까지 함께하는 런닝메이트의 존재처럼 ‘치킨더홈’ 역시 창업자 여러분들과 성공이라는 결승점까지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질주 한다”면서, “중간 중간 어렵고 힘든 일이 발생했을 때,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존재가 되면서 위기를 극복해 나간다면 성공 이라는 골인 지점이 눈 앞에 나타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치킨더홈’은 11월을 맞아 위메프 오 및 배달의민족, 요기요, G마켓 등 주요 배달 플랫폼과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 자세한 내용은 ‘치킨더홈’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