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시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치킨더홈’ 맛에 대한 끊임 없는 연구와 집념이 만들어낸 매출 상승 포인트!


“다 같은 치킨이라고?”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 ‘치킨더홈’은 다르다 국가적인 행사나 이벤트가 있을 때, 혹은 특별한 날 함께하는 음식 중 하나가 ‘치킨’이다. 그만큼 대한민국 사회에서 치킨은 대중화 그 이상을 넘어선 가장 친숙한 메뉴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그런 만큼 치킨의 맛은 ‘누구나 다 아는 그 맛’이라는 인식으로 인해, 특별한 맛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 ‘치킨더홈’은 이런 의견에 분명한 선을 긋는다. 치킨이라고 다 같은 맛이나 구성이 아니라, 본사 차원의 연구와 집념을 통해 차별화된 맛과 퀄리티를 제공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가장 일반적인 양념과 후라이드 치킨 외에 ‘치킨더홈’에서 맛볼 수 있는 치킨 메뉴의 구성은 너무나 다양하다. 마늘깐풍치킨을 비롯해 허니마늘치킨, 고추핫치킨, 파닭치킨 외 닭치고치킨과 경룡이치킨 이라는 그 이름만 들어도 독특한 메뉴가 즐비한 것이다.


일례로 닭치고치킨은 그 이름만큼 맛이 독특하다. 닭에 치즈를 뿌려 고소한 치킨을 구현해낸 것인데, 바삭한 후라이드 치킨의 식감과 치즈가루의 고소함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면서 호평 받고 있다.


여기에 경룡이치킨은 한마디로, 치킨 레시피계의 ‘종합선물세트’로 불릴 만 하다. 매콤하면서 달콤하고 고소한 맛까지 두루 갖춘 ‘팔방미인’이다. 게다가 유명 과자로 큰 사랑을 받은 ‘치토스맛’을 베이스로 하는데, 고소한 갈릭디핑소스를 더하면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치킨 맛의 신세계에 빠져든다.


‘치킨더홈’ 레시피들이 다양성만큼 인정받는 것은, 하림 자연실록 최상의 육계를 사용한다는 사실이다. 무항생제 치킨 레시피 구현의 바탕이 되는 것인데, 맛은 물론 건강함과 육계 질을 높였다는 점에서 맛 이외의 경쟁력으로 작용한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치킨은 누구나 사랑하는 메뉴지만 그 맛이 식상하다는 편견도 작용하는데, ‘치킨더홈’의 다양한 메뉴 구성은 이런 선입견을 깨는 경쟁력이 되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치킨더홈’은 본사 차원의 연구와 노력을 거듭해, 같은 치킨이라도 늘 새롭고 독창적이며, 퀄리티 높은 맛으로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맛의 경쟁력은 곧 매출실적으로 이어지면서, 각 가맹점의 안정화를 뒷받침하는 포인트로 작용한다”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