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장재성 기자

‘수익율’에 집중한 치킨더홈! 매출 실적만 강조하는 프랜차이즈와 비교 거부


최소 비용으로 최고 수익을 안정적으로! 바이러스 시대 가장 적합한 성공 전략 수립 그야말로 ‘바이러스 시대’에 접어들었다. 연일 확진자 숫자가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늘어나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외식 업계에서는 조금이라도 더 많은 창업자를 확보하기 위해 주요 가맹점의 ‘매출 실적’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한번이라도 장사를 해본 사람이라면, 단순 매출 실적이 얼마나 ‘허수’에 가까운지 느끼게 된다. 중요한 것은 단순히 일, 월 최고 매출액이 아닌 ‘수익율’이다.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을 표방하는 ‘치킨더홈’은 수익율에 집중한 브랜드 운영 방식을 통해 매출 실적만 강조하는 일부 프랜차이즈들과 비교를 거부한다.


바이러스 사태 속에서 배달과 관련된 아이템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많은 사람들과의 접촉 및 대면을 꺼리면서 수요가 늘어난 이유다. 치킨 역시 이런 수혜를 얻는 아이템 가운데 하나로, ‘치킨더홈’도 배달 수익 창출이 높다.


한 가맹점의 경우 배달 수익이 차지하는 비율이 90%이다. 배달 아이템의 특성상 작은 평수나 B급, C급 상권에서도 이런 수익 실적은 유효하다. 다시 말해, 적은 임대료로 높은 수익율을 올릴 수 있다는 뜻이다.


최소 비용을 통해 최고 수익을 실현하면서, 단순한 매출 상승 지표와 다른 실질적인 데이터를 보여준다는 사실이 신뢰도를 높인다. 불확실한 시대에 이런 안정적인 지표는 장기적 관점에서 매장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다는 믿음을 준다. 또 ‘치킨더홈’의 경우 앞서 언급했듯 배달되는 홈메이드 치킨전문점을 표방한다. 맛은 물론, 퀄리티까지 높다 보니 한 번 맛본 사람들은 꾸준히 찾게 된다. 여기에 본사 차원의 파격적인 지원정책 수립을 바탕으로, 더욱 든든하다.


실질적인 수익율과 브랜드가 가진 경쟁력 덕분에 ‘치킨더홈’은 요즘 창업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안정화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단순한 매출 지표보다, 배달을 기반으로 브랜드의 경쟁력이 더해진 수익율 공개는, ‘치킨더홈’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안정성”이라며, “불확실한 시대, 장기간 꾸준히 운영해 나갈 수 있는 ‘치킨더홈’을 통한 창업을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