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배달 음식 위생 못 믿겠다?” 매출 실적으로 보여준 ‘치킨더홈’ 건강함의 가치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전문점 표방한 ‘치킨더홈’ 배달의 시대 더욱 믿을 수 있는 건강한 맛 제공 배달 음식은 배달앱의 활성화를 통해 빠르고 편리한 시스템과 바이러스 사태 등이 맞물려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으로는, 배달 음식의 홍수 속에서 홀 매장을 겸하지 않고 있는 곳이 많고 빠르게 조리되는 특성상 위생이나 조리 과정에 대한 의구심을 갖는 이들도 많다. 건강함의 가치를 알기에 보다 높은 매출 실적을 기록 중인 ‘치킨더홈’의 운영 방식은 다르다.


이미 브랜드의 수식어로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이 붙는 것만 보더라도, 이들이 식재료 구성과 위생, 조리에 얼마나 많은 정성을 기울이는지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치킨더홈’은 하림 자연실록 제품 사용을 통해, 육계부터 최상급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타 브랜드와 달리 치킨 조리 과정에서 필수 요소인 ‘튀김’ 과정에 많은 공을 들이는 중이다. 좋은 기름으로 튀겨 맛은 물론 건강함을 살린다는 원칙이다.


그 중심에는 ‘치킨더홈’만의 건강한 전용유인 카놀라유와 현미유의 ‘한상적 만남’이 자리한다. 카놀라유는 오메가3, 지방산, 리놀레산과 같은 불포화지방산이 함유돼 있으며, 발연점이 높아 튀김요리를 오랫동안 바삭하게 유지해준다.


현미유 같은 경우, 현미의 미강과 쌀눈에서 추출 정제된 고급유다. 각종 필수 아미노산을 많이 함유해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 무엇보다, 아무리 좋은 기름을 써도 장기간 오래 사용하면 큰 의미가 없다. ‘치킨더홈’은 지속적인 본사 슈퍼바이저(SV) 방문과 기름 체크를 통해 늘 신선하고 깨끗한 기름을 사용을 강조한다. 이밖에 매장과 조리실의 위생 관리를 통해 보다 깨끗하고 맛있는, 집에서 만드는 듯한 ‘홈메이드치킨’ 구성을 위해 노력 중이다.


그래서일까? ‘치킨더홈’은 치킨 배달전문점 브랜드 중에서도 유독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바이러스 사태에도 각 가맹점들은 안정적인 매출 실적을 나타낸다. 건강함의 가치에서 찾은 불황 속 성공 전략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치킨더홈’ 관계자는 “육계부터 믿을 수 있는 제품의 사용과 전용유 도입, 본사 차원의 각별한 관리를 통해 제공되는 ‘치킨더홈’표 홈메이드치킨은 바이러스 사태 속에서 더욱 주목받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기에 특유의 부드러운 육질과 다양한 레시피를 통한 다양화된 맛의 즐거움까지 선사해 드리면서, 앞으로도 ‘치킨더홈’을 향한 고객 선호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며, “이를 통해 각 가맹점의 매출 실적도 오르고 그만큼 창업자들의 관심 또한 집중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치킨더홈’은 치킨 전문가들의 체계적인 컨설팅을 통해 차별화된 노하우를 제공하고 있다. 초보 및 업종변경 창업을 계획 중인 기존 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 생각한 창업 지원이 이뤄지는 셈이다.


이런 정성과 지원 체계는 바이러스 사태라는 악재 속에서, 창업자들에게 든든함으로 다가오면서, 막막한 창업이 아닌 성공을 위한 창업의 방법으로 선호도가 높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