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오형진 기자

“고객이 웃을 때 까지..” 치킨더홈이 추구하는 고객만족 서비스가 매출을 부른다!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치킨더홈’의 마음! 2021년 성공 전략의 중요 포인트로 작용 코로나19 이슈로 대표되는 지난해 외식업계의 상황은 현상유지라도 희망할 정도로 좋지 못했다. 장기 불황까지 겹쳐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았던 대부분의 업체들은 고객의 만족도를 제대로 충족시키지 못했다. 외식업계 뿐만 아니라 자영업 시장에서 고객을 확보하고 이들의 만족도를 이끌어내는 것은 당연하다. 코로나 사태와 장기 불황으로 현재 상황이 좋지 못하고 해서 브랜드의 존재 이유인 소비자를 등한시하면 결국 장기적 관점에서 손해를 보는 것은 업체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을 표방하면서, 맛과 퀄리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치킨더홈’의 남다른 고객사랑이 눈길을 끈다.


해당 브랜드는 하림 자연실록 육계 사용을 통해 건강하고 맛있는 식감의 레시피 제공을 위한 노력을 실시하고 있다. 또 위생적이며 체계적인 가공 과정, 카놀라유 및 현미유 등의 좋은 기름 사용을 통해 고객의 입맛과 건강을 고려했다.


건강한 맛 이라는 타이틀 덕분에 같은 치킨전문점이라고 해도 ‘치킨더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이유다.


또 ‘치킨더홈’은 어려운 시기에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는 중이다. 대표적으로 배달 창업 아이템 답게 배달 플랫폼을 활용한 할인 혜택 제공을 들 수 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 위메프 오, G마켓 등 제휴 중인 주요 배달 플랫폼과 연계한 할인 혜택을 실시 중이다.


각각 3천 원, 4천 원 할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가계 경제가 좋지 못한 요즘 부담 없이 맛있는 치킨을 즐길 수 있도록 배려한 부분이 돋보인다. 이런 노력은 결국 고객들의 꾸준한 수요로 이어지게 되고 결과적으로 각 가맹점 수익 향상에 도움이 된다. 고객들에게 제공한 서비스가 만족도로 이어지고, 가맹점의 매출 상승과 운영 활성화로 되돌아 오는 셈이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음식 장사를 함에 있어서, 최고의 맛과 퀄리티를 제공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렇지만, 이렇게 당연한 가치를 코로나19 사태와 불황을 핑계로 외면하는 곳들이 많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늘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노력과 고객 만족 서비스 제공을 통해 결국 가맹점의 성공까지 주도하고 있는 ‘치킨더홈’이 업계에서 더욱 주목받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맛과 퀄리티의 가치, 그 안에서 지켜가는 고객을 위한 정성이 창업자들의 수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적립한 ‘치킨더홈’의 노력이 업계는 물론 외식 시장 전반에 큰 교훈을 주고 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