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오형진 기자

‘치킨더홈’ 비용 부담 DOWN! 수익 상승의 시작은 합리적 소자본 창업에서 출발!


부담 없는 성공의 대명사 ‘치킨더홈’ 배달 아이템의 날개 달고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코로나19 사태에서 창업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창업비용’이다. 좋지 않은 상황에서 경제적 상황이 여의치 않지만, 자본의 여유가 있다고 가정해도 성공을 장담하기 어려운 현실 속에서 리스크 부담이 큰 이유다.


결국 얼마나 합리적인 비용으로 창업을 시작해서 최고의 수익을 내느냐 하는 것이 요즘 창업 시장의 최대 이슈가 됐다.


이를 통해 신규는 물론, 업종변경 창업자를 대상으로, 합리적인 소자본 창업 지원을 통해 수익 상승을 주도하는 ‘치킨더홈’을 주목하고 있다.


요즘 같은 때 100만 원이라는 비용으로 창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치킨더홈’은 ‘그 어려운 것’을 해냈다. 바로 본사 만의 ‘특별 창업지원 혜택’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일종의 초기 창업 비용 지급을 통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인데, 가맹비와 교육비, 인테리어 등 가장 많은 비용이 적용되는 항목에서 특별 지원가를 제시한다. 브랜드와 계약종료 시 반환되는 계약이행보증금 100만 원만 창업 비용으로 적용했다.


이미 한 번의 좌절을 경험한 업종변경 창업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가맹비와 교육비 일부가 지원되며, 외부 간판&내부싸인물 지원이 이뤄진다. 다만 신규창업처럼 최초 계약 기간 2년 유지 조건에 2년을 유지하면 지원금이 소멸된다.


여기에 2인 창업 혹은 부부창업 시 우대 조건이 제공 중이다. 이렇게 각자의 상황과 조건에 맞게 맞춤형 소자본 창업 지원이 이뤄진 다음에는, 자연실록 무항생제 치킨의 건강한 맛과 퀄리티, 배달 아이템의 장점이 더해져 꾸준한 매출 실적을 유지할 수 있다.


창업 시작부터 비용 부담을 최소화해 브랜드 경쟁력과 본사의 지속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성공을 추구하는 셈이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서 창업을 고민하고 있는 많은 분들이 공통적으로 창업 비용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면서, “저희 ‘치킨더홈’은 창업자를 우선으로 생각하는 운영 전략과 방향을 통해 100만 원으로 창업이 가능한 혁신적 소자본 창업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브랜드가 가진 다양한 경쟁력과 배달 아이템의 장점이 더해져 매장 오픈 후 안정적인 수익까지 기록할 수 있는 만큼, ‘치킨더홈’이 추구하는 성공의 방향은 소자본 창업의 출발에서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