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백재윤 기자

‘코로나 안정화’ 총창업비 3천 만원 대 1억 매출의 기적! “잭아저씨로 창업한다”


코로나19 사태 안정화 속 외식경기 회복세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브랜드에 대한 관심 UP 코로나 사태가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 단계 완화가 이뤄졌고, 외식 업계도 배달 아이템의 활성화 속에서 조금씩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런 시기에 예비 창업자들의 창업을 향한 관심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 비록 코로나 상황이 좋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창업 비용에 대한 부담이 크고 성공을 확신하기 어려운 분위기 속에서, 비용 부담이 덜한 안정성 높은 브랜드를 찾고 있다.


‘잭아저씨족발’은 이런 요구에 가장 잘 부합하는 브랜드다. 3천 만원 대 창업비용으로 1억 원 대 매출의 기적을 보여주는 잭아저씨는 요즘 창업자들 사이에서 가장 ‘핫 한’ 창업 브랜드로 통한다.


잭아저씨는 창업 비용을 획기적으로 최소화 시켰다. 보통 족발집이라고 하면 홀 운영의 비중이 높은 경우가 많은데, 매장 입지 선정과 인테리어로 인한 창업 비용 부담이 높아진다.


‘잭아저씨족발’은 억대의 거품이 낀 창업 비용 대신 배달 운영에 주력하면서, 가맹비 500만 원, 교육비 500만 원, 로열티 면제 등 부담을 최소화했다. 통해 3천 만원 대 창업비용이 가능해진 것이다.


또 자체생산물류 도입과 개인이 직접 운영하는 일반 가맹점보다 싸게 공급되는 물류 등을 통해 수익률을 극대화 시켰다. 생산과 판매 시스템 구축으로 2인이 운영 가능한 매장을 완성시킨 부분은 획기적인 인건비 감소로 이어진다.


특유의 알찬 구성과 맛, 퀄리티를 갖춘 메뉴 경쟁력까지 더해지면서, 1억 대 매출 달성을 기록할 수 있다.


한마디로, 창업 비용 부담은 적고 운영은 편하면서 획기적인 수익률을 나타낼 수 있는 브랜드가 ‘잭아저씨족발’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코로나가 조금씩 안정되고 있는 상황에서, 움츠러들었던 창업 시장도 활기를 되찾는 중”이라며, “창업에 관심을 갖는 비율이 젊은 청년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최대 수익을 낼 수 있는 브랜드에 대한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잭아저씨족발’은 3천 만원 대 창업 비용으로 1억 원 대 매출을 기록할 수 있는 기적 같은 시스템을 보유하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창업 시장에 눈을 돌리고 있는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조금씩 안정세를 보이면서 창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요즘, 남녀노소 누구나 사랑하는 ‘국민메뉴’ 족발과 보쌈이라는 아이템의 강점과 특화된 창업 시스템을 통해 ‘잭아저씨족발’을 통한 창업 문의를 실시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홈페이지: www.jackbossam.com

창업문의: 1600-5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