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손영희 기자

‘미상주먹김밥’은 “밥을 하지 않아도 된다?” 편리한 운영에 높은 수익성은 덤


쉽고 편한 성공을 꿈꾼다면? 본사에서 밥을 해주는 김밥집 미상이 제공하는 음식 장사의 이상 불안정한 시기에 장사를 시작한다고 했을 때, 주부를 비롯한 청년, 은퇴 창업 대상자들의 경우 대부분 초보자들로써 운영 방향이나 비용 및 수익성 등을 고민하게 된다.


운영이 쉽고 편하면서 수익성까지 높은 창업 아이템은 없을까? 그 해답은 ‘미상주먹김밥’ 창업 문의를 통해 찾을 수 있다.


‘미상주먹김밥’은 부경대점의 운영 사례를 통해 주부 성공 창업 아이템으로써 가치를 증명했다. 미상은 초보 창업자로서 겪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어려운 부분들을 해소시켰다. 본사공장에서 직접 밥을 해서 매장에 납품해주는 시스템은, 조리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준다.


일반적인 매장의 경우 가맹점주가 매장에서 밥솥 여러 개를 두고 직접 밥을 짓는 경우가 많아 조리 과정 자체가 힘든데, ‘미상주먹김밥’은 20년된 도시락공장을 기반으로 밥을 대량생산해 납품해주는 것이다.


또 조리 과정에서 운영되는 각종 기기와 키오스크(무인주문결제시스템) 등도 ‘미상주먹김밥’의 운영 편의성을 높여주는 요소들이다. 자연스럽게 운영비용이나 인건비 감소로 이어져 편의성과 함께 운영 비용 부담도 줄어든다.


여기에 사계절 내내 비수기 시즌이 없을 정도로 고객 유입과 매출 상승 폭이 높으며, 요즘 같은 코로나 상황에서는 홀 운영을 비롯해 배달과 포장(테이크아웃) ‘3way’ 전략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매출 유지가 가능하다.


‘미상주먹김밥’ 관계자는 “20년 도시락 공장 운영 경험을 살려 밥을 대량생산 해 납품해주는 조리 편의성과 키오스크 등 운영의 편리함 덕분에 편의성이 높고 인건비 부담도 덜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각화된 매출 상승 시스템과 본사의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수익성까지 높일 수 있는 알짜 브랜드”라며, ‘실제로 주부와 청년, 은퇴자도 쉬운 운영과 성공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부경대점을 통해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상주먹김밥’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사랑을 받으면서 SNS 등 주요 소통 수단을 통한 긍정적인 입소문 효과를 누리고 있다. 배달 리뷰도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얻으면서 별도의 홍보 비용 없는 자발적 마케팅 효과가 눈에 띈다. 홈페이지: www.mesang.com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