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특색 있는 상징성과 편한 운영시스템 갖춘 ‘미상수제주먹김밥’으로 쉽게 돈 벌기


국내 첫 무스비전문점이라는 유니크한 매력 속 쉬운 창업과 운영 통한 편한 수익창출 외식 창업 시장에서 확실한 콘셉트를 구축한다는 것은 생각처럼 쉽지 않다. 코로나19 영향도 있겠지만, 워낙 다양한 브랜드와 개인매장들이 치열한 경쟁을 하는 상황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추기가 어렵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한, 두가지의 장점이 아니라 복합적인 브랜드 경쟁력을 바탕을 ‘그 어려운 것’을 해냈다.


우선 특색 있는 상징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분식집창업 아이템은 비슷한 메뉴와 분위기로 특색이 없다고 생각하는 예비 창업자들이 많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국내 첫 무스비전문점으로 통한다.


하와이 전통 음식 무스비가 국내에 상륙한 곳이 바로 미상이다. 워낙 유니크하고 차별화된 메뉴 구성이다 보니 유행을 타지 않고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관심을 받기 좋다. 특색 있는 상징성은 브랜드의 장점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면서, 확실한 상징성으로 인정받았다.


국내 첫 무스비전문점이라는 상징성과 ‘접어먹는 김밥’의 구성력도 브랜드를 더욱 특별하게 인식시켜준다. 기호에 맞는 토핑들을 주먹밥 속에 듬뿍 넣을 수 있는 이른바 ‘접어먹는 김밥’의 획기적인 시도에서 비롯됐다.


기존 김밥 구성의 틀을 깨고 기호에 맞는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은 무스비전문점과 또 다른 유니크한 매력을 전달한다.


또 분식집 이라는 일반적을 넘어서 마치 만화 속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고, 심플한 인테리어 구성의 장점은 ‘미상수제주먹김밥’이 가진 또 다른 강점이다. 차별화된 메뉴 구성과 분위기는 SNS에서 ‘핫 한’ 반응으로 연결되고 있다.


미상의 가맹점을 찾은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자연스럽게 고객 유입과 수익 상승으로 이어진다.


이런 관심 속에서 창업자들도 ‘미상수제주먹김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 과정에서 브랜드와 창업 상담을 통해 운영이 쉽고 간편하면서,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최고 품질을 갖춘 쌀로 만든 밥을 본사에서 직접 공급하고 자동화된 시스템을 통해 주방 및 홀 운영이 수월하다는 점을 알게 되는 것이다. 편하고 쉬운 시스템 안에서 기대 이상의 매출 실적을 기록한다는 사실은 창업자들에게 큰 메리트로 다가온다.


‘미상수제주먹김밥’ 관계자는 “유니크한 매력과 맛의 다양성은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편하고 쉬운 운영 및 수익창출 효과는 창업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면서, “한마디로, 고객과 창업자 모두 만족하는 브랜드가 ‘미상수제주먹김밥’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상수제주먹김밥’은 현재 상담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본사에서는 홈페이지를 통해 양해 배너까지 띄우는 등 몰려드는 창업 문의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는 상황이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을 통한 창업에 관심을 두고 있다면 서두르는 것이 좋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