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백재윤 기자

소형평수에서 무르익는 매출 대박의 꿈! ‘털보고된이’에서는 현실이 되다


누구나 꿈꾸는 성공창업의 길! 비단길을 열어 나가는 ‘털보고된이’의 편안한 성공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와 통계청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창업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및 장기 불황에도 창업 수요가 꾸준하게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그러나 수요가 높다고 해서 예비창업자들의 선택 기준이 완화된 것은 아니다. 어려운 상황일수록 이들의 눈높이는 높아질 수밖에 없고 더 확실하고 안정적인 브랜드를 찾기 마련이다.


더 많은 창업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예비창업자들의 ‘깐깐한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브랜드 경쟁력이 필요한 이유다. 비교적 적은 평수에서 안정적인 운영과 수익을 달성하는 것은 현재의 상황에서 모든 창업자들의 꿈과 같다.


대다수 창업자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브랜드가 ‘털보고된이’다. 해당 브랜드는 우선 아이템으로써 가지고 있는 장점이 크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생선구이전문점이라는 콘셉트를 통해 유행을 타지 않고 특별한 경쟁상대가 없어 독보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또 본사에서 제공되는 간편 조리 시스템 덕분에 생선을 손질할 필요가 없고 굽기만 하면 된다.


찌개 같은 부대메뉴들은 양념장 한스푼으로 경쟁력 있는 맛을 유지할 수 있다. 운영 편의성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매출 다각화가 이뤄진다는 뜻으로 수익 창출의 보탬이 된다.


자연스럽게 큰 창업비용 부담이 없는 소형매장 소자본창업으로도 수익률이 높아 부담 없는 성공이 가능하다. 코로나19 공황에도 ‘저비용 고효율’의 가치를 실천하는 ‘털보고된이’를 향한 예비 창업자 및 업종변경 창업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자들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이유다.


‘털보고된이’의 관계자는 “업종을 막론하고 모든 창업의 과정이 힘들고 어려울 수밖에 없다”면서, “저희 ‘털보고된이’는 모두가 어렵고 힘들지만 성공이라는 길을 나아감에 있어 본사의 역량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제공해 드리면서 조금이라도 편하게 나가실 수 있게 도와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브랜드 아이템 자체적인 경쟁력과 본사의 운영 방향 설정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면서, 소형평수에서도 대박 매출을 기록할 수 있는 ‘꿈의 아이템’으로 통한다”며, “실제 광교점의 안정적인 운영과 수익창출 사례로 증명했다”고 자신했다.


한편 ‘털보고된이’는 24년간 어머니의 손맛을 지켜온 맛의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오랜 기간 꾸준히 인정받은 맛은 고객들도 대를 이어 매장을 방문하게 만드는 요인으로써, ‘털보고된이’의 가족이 되면 브랜드만이 가지고 있는 오랜 기간에 걸친 맛의 노하우와 비법을 전수해준다. 홈페이지: www.털보고된이.com

창업문의: 1588-9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