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백재윤 기자

슈퍼바이저의 지속적인 관리 속 효과적인 매출 상승을 추구하는 ‘치킨더홈’


전문가의 세심한 진단과 관찰 아래서 코로나19 변수도 무색한 ‘치킨더홈’ 만의 수익창출 방식 아무리 장사 경험이 많아도, 업종변경 창업을 하거나 새로운 분야에 도전했을 때 실패할 확률이 높다.


특히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변수가 많은 외식업계에서 그동안의 경력을 내세우는 일은 무의미할 수밖에 없다. 여러 가지 부정적인 요인들이 작용하는 이 때, 본사가 바로 옆에서 든든한 지원과 관심을 이어간다면 분명 도움이 될 수 있다.


‘치킨더홈’은 위기의 상황에서 슈퍼바이저의 지속관리를 통해 세심한 사후관리를 실시 중이다. 단순히 본사 직원의 점검 차원이 아니라 가맹점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운영 계획 설계부터 매출 전략 수립까지 다방면을 논의하고 지원한다.


예를 들면 배달에 최적화된 입지조건의 경우, 지역 타깃층 설정과 마케팅 방향을 설정해 실질적인 고객 확보 및 수익창출로 연결할 수 있는 전략을 수립한다.


또 매출이나 운영 방향 설정 외에도 초보 창업자 혹은 업종변경 창업 시 치킨전문점 운영에 대해 생소하게 느껴질 때 바로 옆에서 조언도 해주고, 쉽고 편한 운영이 가능하도록 돕고 있다.


창업자는 오로지 고객 응대와 장사에만 집중할 수 있고, 슈퍼바이저가 현장 코칭을 통해 운영 노하우 수립이나, 매출 향상을 주도하면서 그 시너지 효과는 배가 될 수밖에 없다. 확신을 가지고 창업 시장에 뛰어들어도 운영 과정에서 발생되는 괴리감으로 인해 어쩔 줄 몰라 하는 자영업자들이 많은 이 때, ‘치킨더홈’의 사례는 상당히 유익한 지원 체계로 평가받을 수 있다.


이렇게 본사의 세심한 지원과 관심 속에서 매장 운영을 한결 수월하게 이끌어 나가면서, 최근 브랜드의 홍보 모델로 발탁된 가수 이찬원을 전면에 내세운 대규모 홍보 및 마케팅 프로모션도 큰 도움이 된다.


이찬원이 가지고 있는 팬덤과 대중적 호감도가 브랜드의 이미지로 연결돼, 자연스럽게 ‘치킨더홈’을 통한 주문 사례가 늘어나는 중이다.


이 부분 역시, 본사 차원에서 어려운 시기임에도 과감한 투자를 통해 이뤄낸 성과다. 내, 외부적으로 ‘치킨더홈’이 창업자에게 제공하는 사후관리와 솔루션이 불황을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내 가족이 장사를 시작했다는 마음으로, 역량을 갖춘 본사 슈퍼바이저의 지원은 세심한 진단과 관찰로 이어져 매장을 운영해 나가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늘 상생의 운영 방침을 기본으로, 앞으로 ‘치킨더홈’의 모든 가맹점들이 웃으면서 장사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