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정말 무점포 790만 원대 창업이 가능?” ‘호떡와플’과 함께 저비용 고수익 창출


‘호떡와플’ 신개념 외식 아이템 구성 및 지역사업자 모집 통한 20개 판매처 책임지원 실시 경기가 어렵고 코로나19 사태 등의 변수가 발생해도, 소비자들은 새롭고 소비 욕구를 갖춘 매력적인 아이템에는 지갑을 열기 마련이다.


외식 소비가 줄어든다고 해서, 현실에 순응하거나 안주하는 일부 브랜드들과 다르게 소위 ‘신박한 아이템’으로 소비자의 관심을 사로잡으면서 불황에 더욱 강한 프랜차이즈와 아이템의 사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 중에서도 ‘호떡와플’의 창업 시스템과 창업자들의 선호도는 단연 눈길을 사로잡는 포인트다. 해당 브랜드는 무점포로 790만 원대 창업이 가능하다. PC방이 됐든, 카페가 됐든 호떡을 팔고 싶은 곳에 공급만 하면 ‘호떡CEO’가 되는 것이다.


특히 호떡이라는 대중적으로 친숙한 아이템에 와플의 매력을 더한 신선한 조합은, 호떡 본연의 맛을 유지하면서, 바삭한 와플의 풍미까지 더해준다.


새롭고 신선한 것에 이끌리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호감도가 높은 기존 아이템의 장점에 새롭고 ‘신박한’ 포인트를 접목시켜서 아이템으로써 소비 가치를 높였다.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수익성을 검증 받은 ‘호떡와플’이 무점포로 790만 원대 부담 없는 창업까지 가능하다는 사실은 입소문으로 퍼져 나가고 있다.


코로나19를 통해 경제적 여유가 없는 가운데, 확실한 수익성을 갖춘 성공 아이템을 노리는 예비 창업자 및 업종변경 창업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자들에게는 기회로 평가받는다. 실제로 ‘호떡와플’을 통한 창업 상담이 줄을 잇고 있다.


‘호떡와플’의 관계자는 “요즘 같은 시기에 적은 비용으로 최대 효율을 이끌어낼 수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손에 꼽을 정도”라며, “이런 때, ‘호떡와플’처럼 실질적인 아이템으로써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면서, 지금까지와 다른 창업 시스템으로 무점포 790만 원대 창업이 가능한 브랜드를 선택한다면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으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한편 ‘호떡와플’은 지역사업자 모집을 통한 20개 판매처 책임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기존 프랜차이즈 및 개인 매장들이 판매 루트와 고객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때 창업 초기부터 확실한 판매처 확보로 성공에 대한 확신을 더욱 높여준다.


홈페이지: www.호떡와플.com

창업문의: 1833-6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