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민경 기자

성공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 ‘미상수제주먹김밥’과 함께 무르익는 수익창출의 꿈


비용 부담은 줄이고 매출은 높일 수 있는 나의 성공 파트너 ‘미상수제주먹김밥’ 막막하기만 한 현실속에서 창업의 목표를 설정했던 사람들은 허탈함을 느끼게 된다. 코로나19 사태 자체로 고객 확보가 어려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수칙 준수에 따른 운영 제약 등이 걸림돌로 작용한다.


특히 청년 및 은퇴자 등 창업 수요 상승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초보 창업자들의 사정은 더욱 막막할 뿐이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초보창업자를 비롯한 창업자들을 위한 마라톤의 ‘페이스 메이커’ 같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42.195km 라는 험난한 코스를 달려 나가는 마라토너처럼 험난한 창업 시장에서 마땅히 의지할 사람이 없는 상황 속, 페이스 메이커의 존재는 커다란 힘이 될 수 있다. 창업자 입장에서도 페이스 메이커 같은 조력자가 있다면 험난한 창업시장을 헤쳐 나가는 힘이 된다.


먼저 ‘미상수제주먹김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창업 거품을 걷어낸 실속 있는 비용을 제시하고 있다. 가맹비와 교육비 같은 가장 기본적인 항목만을 구성해서 10평 기준 2천 만 원 대의 창업 비용을 책정한 것이다.


또 매장 오픈 단계부터 점포 실측 및 디자인 결정 후 공사 과정과 오픈 원자재 입고 및 준비 체크, 조리, 판매 실습에 이르는 개점 준비와 오픈 이후에도, 슈퍼바이저(SV) 파견을 통한 현장 지원을 통해 창업자가 겪을 수 있는 시행착오를 최소화 시키고 든든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자동화된 편하고 쉬운 조리와 운영 시스템까지 더해서, 초보 창업자들도 단기간 내 자리잡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최근 외식업계에서 간편하면서 든든한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한 ‘트렌드’가 작용하는 만큼, 브랜드가 가진 상품 구성과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고객 확보 및 수익창출이 가능하다는 점도 큰 메리트로 손꼽힌다.


본사와 가맹점의 관계가 단순히 ‘비즈니스’적인 차원을 넘어서, 성공이라는 골인 지점을 향해 밀어주고 끌어주는 동반자의 관계를 지향하는 ‘미상수제주먹김밥’만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지원 시스템은 예비창업자와 업종변경창업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한편 ‘미상수제주먹김밥’은 ‘강다짐’, ‘정직유부’ 등의 브랜드와 함께 대표적인 핑거푸드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도구를 필요로 하지 않고, 손으로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의미의 핑거푸드는 외식업계의 간편화 시스템이 각광 받으면서 한편으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비대면 주문 방식이 선호되는 상황에서 최고의 외식 아이템으로 분류된다.


여기에 무스비전문점 이라는 특색까지 갖춘 ‘미상수제주먹김밥’의 유니크한 브랜드 경쟁력은, 업계를 선도하는 힘이 되는 중이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의 관계자는 “위기 상황에서 창업에 대한 계획이 모호한 예비 창업자 및 업종변경창업을 희망하시는 기존 자영업자 분들께, ‘미상수제주먹김밥’은 언제나 든든한 성공 파트너이자 페이스 메이커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