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백재윤 기자

‘미상수제주먹김밥’ “2천만 원대 창업?” 본사 지원 시스템 파악이 중요


인테리어 구성 중 가맹점주의 자율 적용 방식 제시로 운영 비용 부담과 안정성 모두 확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및 불황 속에서 창업을 계획했던 사람들은, 창업 및 운영 비용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


창업 비용 구성면에서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항목은 ‘인테리어’다. 배달과 포장 시스템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지만, 음식점은 여전히 홀 운영에 비중이 커질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인테리어 비용 부담을 줄이고 융통성 있는 비용 구성을 통해 창업자들에게 실질적인 ‘소자본창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브랜드가 존재한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예비 창업자에게 실질적으로 2천만 원대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요즘 같은 시기에 2천만 원으로 창업을 한다고?” 그저 2천만 원 이라는 문구만 놓고 봤을 때 의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관심을 갖게 된다.


브랜드가 제시하는 2천만 원대 창업은 시스템의 취지를 잘 이해해는 것이 중요하다. 창업자의 역량과 판단력을 통한 ‘유동적 소자본 창업’이라는 관점에서 이해할 수 있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10평 기준으로 대략 2천만 원대 창업 비용이 제공된다. 보통 매장을 오픈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항목이 적용된다. 가맹비나 교육비, 인테리어 구성 비용 등이 모두 포함되는 것이다.


특히 인테리어 구성이 창업 비용에 가장 큰 항목을 차지하는 경우가 많다. 앞서 언급했듯이 10평을 기준으로 따졌을 때 시공사 선정이나, 자제 등에 따라 창업 비용은 천차만별로 차이가 발생한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이 대목에서 융통성을 발휘하면서 창업 비용 부담을 최소화 시키고 있다. 입점할 가맹점주에게 인테리어 시공업체 선정과 견적 등을 모두 맡기면서, 창업자의 비용 부담이 줄어 들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입점하는 가맹점주가 직접 인테리어 시공 업체를 선정할 수 있고 심지어, 자체적으로 진행이 가능하도록 본사가 믿고 맡기는 셈이다. 실익 차이가 가장 많이 발생될 수 있는 대목으로써 창업자의 역량과 가치 판단에 따라 창업 비용 부담은 확연히 줄어들게 된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의 관계자는 “2천만 원대 창업이라는 기준이 단순히 겉으로만 봤을 때, 가능여부에 대해 의심하는 창업자 분들이 많으실 것”이라며, “단순하게 2천만 원이 들어갈 것이라는 생각보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이 가지고 있는 지원 시스템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창업 비용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인테리어 부문에서, 창업자 자율 시공을 제시하며 비용 부담을 융통성 있게 최소화 시키는 것이 미상의 전략”이라며, “매장 오픈 후에는 본사의 체계적인 지원과 제품, 아이템의 경쟁력으로 안정적인 수익까지 확보할 수 있는 만큼, ‘미상수제주먹김밥’을 통한 창업이 성공을 우한 지름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상수제주먹김밥'은 본사에서 직접 밥을 지어 각 가맹점에 제공하고 있다. 가맹점주의 운영 편의성을 높여주는 동시에, 고객들의 주문 수요를 빠르게 충족시키면서 매출 다각화에 큰 도움이 된다. 또 국내 최초 무스비전문점 이라는 타이틀과 제품 경쟁력 덕분에 소규모 매장에서도 안정적인 고객 확보와 수익창출이 이뤄진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