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 (FC TIMES) 이소영 기자

20년 경력 본사가 지어주는 맛있는 밥! ‘미상수제주먹김밥’ 편한 수익창출의 핵심



본사에서 제공하는 밥이 선사하는 ‘뜻밖의 성공’ 미상이 추구하는 간편한 수익창출의 모든 것 외식경영을 하는 대부분의 브랜드나 매장들의 입장에서 ‘밥’은 가장 기본이 될 수밖에 없다. 대다수 외식 메뉴 가운데 밥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밥의 맛이나 퀄리티에 따라 고객 확보 및 수익 창출에 영향을 받는 이유다. 하물며 밥을 메인으로 삼는 분식집이나 김밥, 핑거푸드 프랜차이즈들의 입장은 말할 것도 없다.


도시락 공장을 20년 이상 운영하면서 쌓은 ‘미상수제주먹김밥’의 노하우와 열정은, 밥을 기반으로 하는 외식업계에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부여한다. 일단 업력에서 느낄 수 있는 안정감과 전문성이 돋보인다.


강산이 두 번이나 변하는 세월인 20년간 밥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브랜드의 전략이 곧 경쟁력과 가치로 이어질 수 있다. 밥을 메인으로 삼은 프랜차이즈에서 밥이 맛있고 퀄리티가 높은 것 만큼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포인트는 없다.


특히 ‘미상수제먹김밥’이 주목받는 이유는, 본사가 직접 밥을 지어 제공한다는 점이다. 밥의 맛과 퀄리티는 의심할 여지가 없지만 쌀을 제공해 매장에서 밥을 짓는 것과 본사에서 지어진 밥을 제공하는 것은 의미가 확연하게 다르다.


우선 가맹점주의 운영 편의성을 높여준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며, 이를 통한 운영 및 인건비 절감과 고객 주문 수요에 맞춘 레시피 제공으로 넓게 보면 매출 상승에도 큰 도움이 된다.


20년 도시락 공장 운영 노하우를 가진 본사에서 밥을 지어 제공했을 뿐인데, 성공과 수익이 따라오는 ‘뜻밖의 성공’이 나타나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미상수제주먹김밥’은 핑거푸드 전성시대에 가장 주목받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최초의 무스비전문점 이라는 타이틀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간편하고 쉽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 구성에서 다양성까지 추가해 고객의 저변을 넓혔다.

남녀노소 누구나 간편하고 든든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한번 매장을 찾거나 포장을 실시한 고객들은 대부분 단골 고객으로 연결된다.


또 시기가 시기인 만큼, 키오스크 시스템 활용 등 대면 접촉이 거의 발생되지 않아 요즘 같은 시기 ‘미상수제주먹김밥’의 자동화 운영 시스템을 선호하는 고객들도 늘어나고 있다. 이밖에 동화 속 세상을 마주한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인테리어 구성과 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메뉴 구성은, 고객 유입을 늘리는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한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의 관계자는 “20년 경력의 본사에서 제공하는 밥의 힘은 운영 편의성과 함께 고객 확보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그 외에도 ‘미상수제주먹김밥’ 창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장점은,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브랜드 선택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테리어 자율 시공 제시를 통한 창업 비용 부담까지 줄어들면서, ‘미상수제주먹김밥’을 통한 창업 문의가 빗발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